4년 9개월만 한미일 회담 "북 도발에 강력대응 원칙" 강조

이정은 hoho0131@mbc.co.kr 입력 2022. 6. 29. 19:24 수정 2022. 6. 29. 20:3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한 한미일 정상들이 오늘 밤 9시 30분, 4년 9개월 만에 정상회담을 합니다.

회담의 주요 의제는 북핵 문제에 한미일 3국이 모두 시급히 대응해야 한다는 내용이 될 전망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늘 회담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에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고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한미일이 긴밀히 공조하자고 제안할 예정"이라 밝혔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제공]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한 한미일 정상들이 오늘 밤 9시 30분, 4년 9개월 만에 정상회담을 합니다.

회담의 주요 의제는 북핵 문제에 한미일 3국이 모두 시급히 대응해야 한다는 내용이 될 전망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늘 회담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도발에 원칙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고 북한이 대화 테이블로 복귀할 수 있도록 한미일이 긴밀히 공조하자고 제안할 예정"이라 밝혔습니다.

또 "3국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진전이 한반도 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와 국제사회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3국간 안보협력 수준을 높여가는 방안에 대해서도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 덧붙였습니다.

한일 관계가 경색돼 한일 두 정상의 만남에 특히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 오늘 새벽 스페인 국왕 부부가 주최한 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만나 약 4분간 대화를 나눴습니다.

대통령실은 기시다 총리가 윤 대통령에게 다가와 인사를 건네며 취임과 지방선거 승리를 축하했고 윤 대통령도 "참의원 선거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기원한다"며 화답했다고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기시다 총리에게 "선거가 끝난 뒤 한일 간 한안을 조속히 해결해 미래지향적으로 나아갈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고, 기시다 총리는 "한일 관계가 더 건강한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답했습니다.

한일 간 가장 뜨거운 현안인 과거사 문제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이정은 기자 (hoho0131@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news/2022/politics/article/6383390_35666.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