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사금융으로 내몰리는 취약층..금융소외 '심화'

이재용 입력 2022. 6. 29. 19: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취약 계층의 금융 소외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활은 더 어려워졌지만, 가계 대출 규제·법정 최고금리 인하 등으로 돈 나올 구멍이 더 좁아진 탓이다.

제도권 금융사들은 최고 금리 인하로 기존 20% 초과 금리의 대출을 내놓을 수 없게 됐다.

앞서 정부는 법정 최고금리 인하로 31만6천명이 대출만기가 도래하는 3~4년에 걸쳐 민간 금융사에서 대출받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불법사금융으로 내몰린 취약 차주 5만6천명 달해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취약 계층의 금융 소외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활은 더 어려워졌지만, 가계 대출 규제·법정 최고금리 인하 등으로 돈 나올 구멍이 더 좁아진 탓이다. 제도권 금융에서조차 밀려난 이들은 울며겨자먹기식으로 불법사금융 문을 두드리는 상황이다. 작년 한해에만 5만6천명에 달하는 취약 차주가 제도권 대부업체에서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리면서 금융 소외계층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해지고 있다.

29일 서민금융연구원이 저신용자(6~10등급) 7천158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절반 이상(57.6%)이 법에 따라 등록되지 않은 불법 대부업체임을 알고도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68.4%는 법정 최고금리(연 20%)를 초과하는 금리로 돈을 빌렸다.

대출 관련 이미지 [사진=아이뉴스24 DB]

이들 중 25%는 매년 원금 이상의 이자를 부담하고 있다. 연 240% 이상의 초고금리를 부담하고 있는 응답자도 16.2%에 달했다. 절반 이상인 63.4%는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거절당했다. 법정 최고금리를 20%로 낮추기 전인 지난 2020년보다 지난해 더 많은 사람이 대부업에서 대출 거절을 경험했다.

24%이던 법정 최고금리는 서민의 고금리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해 7월 20%로 하향 조정됐다. 하지만 취지와 다르게 서민의 대출 시장 접근성을 낮춘 결과를 낳았다.

제도권 금융사들은 최고 금리 인하로 기존 20% 초과 금리의 대출을 내놓을 수 없게 됐다. 사업자 입장에선 수익성은 같지만, 상환 여력 등이 떨어지는 저신용 리스크를 감내할 이유가 없다. 제도권 최후의 보루인 대부업체에서도 밀려난 취약 계층들은 제도권 밖 불법사금융으로 내몰렸다.

서금연이 대부업 이용자 중 신용평점 하위 10%에 해당하는 이들의 NICE평가정보 자료와 설문을 합쳐 추산한 결과, 지난해 등록대부업체에서 불법사금융으로 이동한 인원은 3만7천~5만6천명으로 추정된다. 금액으로 따지면 6천400억~9천700억원 규모다.

앞서 정부는 법정 최고금리 인하로 31만6천명이 대출만기가 도래하는 3~4년에 걸쳐 민간 금융사에서 대출받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또 이들 중 3만9천명(12%)은 불법사금융으로 밀려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이에 대비해 정책 서민금융을 확대한다고 했다. 하지만 실제로 대부업에서조차 거절당한 이들이 필요자금을 마련한 방법에서 정책금융 이용비율은 12.3%에 불과했다. 가족이나 지인의 도움으로 해결했다는 응답이 35.5%로 가장 많았다.

지난 2020년에는 전년 맞춤형 정책 서민자금인 저신용자용 '햇살론17' 등이 불법사금융으로의 이동을 상당히 흡수하면서 정책 서민금융의 역할이 컸지만, 지난해에는 역할이 축소되고 채무재조정을 위해 마련된 정부의 제도 이용도 지속적해서 축소되고 있다고 서금연은 꼬집었다.

조성목 서민금융연구원장은 "금융 소외 현상을 방치할 때 나타나는 사회경제적 악영향이 매우 크다"며 "은행이나 제2금융권 등 제도권 금융기관을 통해 서민금융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어 "그럼에도 접근이 어려운 계층이 존재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금리 수준 자체보다는 가능한 많은 사람이 접근할 수 있는 단기 소액대부시장을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재밌는 아이뉴스TV 영상보기▶아이뉴스24 바로가기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