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RM "개인 미술 전시장 만들 계획 있다"

정상혁 기자 입력 2022. 6. 29. 18:34 수정 2022. 6. 29. 23: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화가 유영국 그림 앞에 선 방탄소년단 리더 RM. /인스타그램

“이건 처음 하는 이야기인데, 내가 소장한 미술품을 보여줄 작은 공간을 (한국에) 만들 계획이 있다.”

미술 애호가로 유명한 방탄소년단 리더 RM(본명 김남준·28)이 세계적 아트페어 ‘아트바젤’ 팟캐스트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한국에는 미술관이나 갤러리가 충분치 않다”며 “1층은 카페, 2~3층은 전시장으로 꾸며 누구나 언제든 내 소장품을 볼 수 있게 하고 싶다”고 했다. 아트바젤 글로벌 디렉터 마크 스피글러와 영어로 나눈 이번 인터뷰 내용은 28일 공개됐다.

처음 미술에 눈뜬 순간도 털어놨다. “미국과 유럽 투어를 다닐 때 빈 시간이 많았다. 보통 호텔에서 유튜브나 넷플릭스를 보며 지루한 시간을 보냈다. 어느 날 미술관에 가보기로 했다. 2018년 미국 시카고미술관에서 쇠라·모네·피카소 등 거장들의 그림을 보고 전율을 느꼈다. 이어 한국 화가들도 공부했고 미술관을 찾아다녔다.” 이어 “내가 처음 구매한 작품은 이대원의 1976년 작 산(山) 그림”이라며 “옥션에서 샀다”고도 했다.

그는 전시 업계에도 강한 영향력을 끼친다. 방문한 전시장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릴 때마다 팬들이 몰리는 ‘RM 투어’ 현상이 그 예다. 그는 “내 인스타그램은 일종의 큐레이션”이라며 “누군가의 취향을 존중해 그곳을 찾는다는 건 멋진 일”이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