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에 편의점 우산 매출 161% 껑충

박문수 입력 2022. 6. 29. 18: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침부터 비가 쭉 오는 날은 우산이 잘 안 팔려요. 아침엔 안 오다가 갑자기 오고, 또 그쳤다가 다시 오는 그런 날에 잘 팔리죠."

장마가 시작되면서 편의점 우산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29일 B편의점에 따르면 지난 20~26일 우산 매출은 전월동기 대비 161% 증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침부터 비가 쭉 오는 날은 우산이 잘 안 팔려요. 아침엔 안 오다가 갑자기 오고, 또 그쳤다가 다시 오는 그런 날에 잘 팔리죠."

편의점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20년 근무한 A씨의 말이다.

장마가 시작되면서 편의점 우산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기온과 습도가 평년보다 높고, 비 소식이 잦다. 지난해보다 긴 장마가 더 빨리 찾아온 것이다.

29일 B편의점에 따르면 지난 20~26일 우산 매출은 전월동기 대비 161% 증가했다. 지난해 장마기간과 비교하면 18% 늘었다.

편의점 우산 가격이 지나치게 올라 불편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소나기에 우산을 사러 편의점을 찾은 이모씨(31)는 "2~3년 전에는 3000원이었던 것 같은데 (질은 더 좋아 보이지만) 1만1000원은 너무 비싼 것 같다. 같은 비닐우산도 다이소에서 사면 2000원인데 편의점은 7000원"이라고 지적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