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통로에 샘물 만들어 야생동물 이동 유도.. 로드킬 줄인다

최용준 입력 2022. 6. 29. 18: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도로공사가 야생동물 로드킬(동물 찻길사고)을 막기 위한 생태시스템 조성에 나서고 있다.

도로공사는 생태통로를 이용하는 야생동물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시스템 개발에도 나섰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백두대간의 야생동물 생태통로 이동 활성화로 자연생태계를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이 중요해졌다"며 "모니터링 결과 분석을 통한 효과적인 동물찻길사고 예방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도로공사, 생태시스템 조성사업
습지에 자동 물공급 시스템 구축
야생동물 생태통로 이용률 높여
4년새 통로 이용건수 45% 증가
생태계 모니터링에 AI·IoT 접목
물공급 시스템이 시범적용되는 추풍령 생태통로 한국도로공사 제공
한국도로공사가 야생동물 로드킬(동물 찻길사고)을 막기 위한 생태시스템 조성에 나서고 있다. 생태통로의 확대·개선사업을 통해 지난해 로드킬 사고는 줄어든 반면 야생동물의 생태통로 이용은 늘어나는 가시적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

■생태통로에서 빗물 저장해 물 공급

29일 도로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빗물을 활용한 '생태통로 물공급 시스템' 구축 및 확대를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기존 생태통로는 야생동물의 이동통로 역할에만 초점을 뒀다. 반면 생태통로 물공급 시스템은 통로에 빗물저장 및 공급시설을 설치해 샘물이 계속 있도록 만드는 방식이다. 궁극적으로 생물 서식 필수 요건인 물을 생태통로 내 습지에 상시 공급해 야생동물 유도 및 생태통로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서다.

생태통로 물공급 시스템은 샘에 물이 줄면 센서가 인식해 자동으로 물을 공급한다. 이를 위해 빗물 및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다. △빗물저장(집수판넬+물탱크) △습지수위 인지(IoT 자동센서) △자동물공급(태양광 전원) △상시습지유지(야생동물 이용) 과정을 거친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추풍령 생태통로(경부선 213.41k)에 물공급 시스템을 시범적용했다. 올해 대구포항선 19.4㎞ 신덕육교(육교형) 및 중부내륙선 80.6㎞(터널형)에 추가 적용될 계획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야생동물에게 필 수 인 샘물이 가을, 겨울철 건조한 기후에 말라 이같은 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도로공사는 로드킬 방지를 위해 생태통로를 늘리고 있다. 현재 전국 생태통로는 140개다. 올해 고속국도 제32호선(아산-천안) 및 수도권 제2순환선(화도-양평)에 생태통로가 추가된다. 생태통로 이용건수는 2017년 1만3002건에서 2020년 2만6294건, 지난해 2만8577건으로 대폭 늘었다. 생태통로 이용률을 동물별로 보면 고라니(42.4%), 너구리(17.8%), 멧돼지(6.8%)순이었다.

야생동물이 고속도로 대신 생태통로로 다니도록 하는 유도울타리도 로드킬을 막는 역할을 한다. 전국 고속도로에는 총 2679㎞의 유도울타리도 설치했다. 2001년부터 유지관리 구간의 경우 동물찻길사고가 잦은 구간부터 매년 50㎞의 야생동물 침입방지 유도울타리를 설치하고 있다. 생태통로 및 유도울타리 등으로 동물찻길사고 건수는 2015년 2545건 이후 매년 감소하고 다. 2021년은 1115건으로 절반 이상 줄었다.

■생태통로에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도로공사는 생태통로를 이용하는 야생동물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시스템 개발에도 나섰다. 공사는 현재 생태통로 모니터링은 담당자 1인이 현장 방문 후 촬영데이터를 직접 수집해 분류 및 분석작업을 하고 있다. 연간 촬영데이터는 1만6000건으로 방대한 데이터량으로 관리상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사는 무선통신 기반 상시 영상자료 전송시스템을 두고 동물종 분류를 인공지능(AI)으로 자동 분석하는 방안을 개발 중이다.

도로공사는 전국 140개 생태통로에 AI 기반 모니터링 시스템을 모두 적용할 계획이다. 무선통신 카메라를 설치하고 동물 종별 데이터를 자동 분류 및 분석한다는 구상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백두대간의 야생동물 생태통로 이동 활성화로 자연생태계를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이 중요해졌다"며 "모니터링 결과 분석을 통한 효과적인 동물찻길사고 예방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