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원 규제 '풍선 효과'..외곽 집값 더 올라

하헌형 입력 2022. 6. 29. 17:42 수정 2022. 7. 7. 16: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남 창원시 외곽 지역 집값 오름폭이 커지고 있다.

도심인 의창구와 성산구가 부동산 규제 지역으로 묶이자 비교적 집값이 저렴하고 세금 등 규제가 덜한 비규제 지역으로 투자자가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어서다.

수도권에서 사실상 마지막 남은 비규제 지역인 이천시도 인근 안성시, 평택시 등이 규제 지역으로 묶인 뒤로 집값이 급등세를 타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규제' 성산·의창구 1~2% 그쳐
'비규제' 합포구는 5.44% 껑충

경남 창원시 외곽 지역 집값 오름폭이 커지고 있다. 도심인 의창구와 성산구가 부동산 규제 지역으로 묶이자 비교적 집값이 저렴하고 세금 등 규제가 덜한 비규제 지역으로 투자자가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어서다. 전문가들은 비규제 지역은 생활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은 곳이 많아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29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창원시 마산합포구 아파트 매매 가격은 올 들어 지난 20일까지 5.44% 올랐다. 전국 시·군·구 중 경기 이천시(6.15%)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상승률이다. 마산합포구 아파트값은 2020년 9월 넷째주 이후 1년9개월 연속 상승세가 이어졌다. 인근 마산회원구의 올해 아파트값 누적 상승률도 4.03%로 전국에서 세 번째로 높았다.

반면 2020년 말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성산구는 올해 아파트값이 2.06% 오르는 데 그쳤다. 투기과열지구인 의창구 역시 같은 기간이 상승률이 1.31%에 불과했다.

마산합포구와 마산회원구에선 신고가 거래도 줄을 잇고 있다. 마산합포구 신포동 마산만아이파크(780가구, 2010년 준공) 전용면적 124㎡는 지난 2일 신고가인 7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작년 6월 실거래가(5억9000만원)보다 1억4000만원 오른 금액이다. 마산회원구 내서읍 코오롱타운(2040가구, 2001년 준공) 전용 127㎡는 9일 3억4800만원에 최고가를 기록했다. 신포동 A공인 관계자는 “‘비규제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는 데다 의창구, 성산구에 비해 여전히 집값이 싸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다”고 전했다.

비규제 지역에선 담보대출비율(LTV)이 최대 70%까지 가능하고, 2주택자도 1%의 취득세가 적용된다. 실거주 규제에서도 자유롭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지난 4월 마산합포구와 마산회원구의 외지인 주택 매매 거래량은 115건으로, 1월(65건)보다 80% 가까이 증가했다.

수도권에서 사실상 마지막 남은 비규제 지역인 이천시도 인근 안성시, 평택시 등이 규제 지역으로 묶인 뒤로 집값이 급등세를 타고 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정부가 특정 지역에 규제를 조였다가 푸는 식의 땜질 처방을 남발하면서 규제 지역 집값도 못 잡고 오히려 인근 비규제 지역 집값을 뛰게 하는 부작용을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헌형 기자 hhh@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