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첫 순수 전기 세단 'ID. 에어로' 콘셉트카 공개

김창성 기자 입력 2022. 6. 29. 17: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폭스바겐이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 세단 'ID. 에어로' 콘셉트카를 29일(한국시각)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ID. 에어로'는 공기역학 성능을 극대화하면서도 세련된 차체 디자인, 넉넉한 내부공간을 구현한다.

약 5m의 차체 길이를 가진 'ID. 에어로'는 공기역학적 원리를 기반으로 설계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폭스바겐이 첫 순수 전기 세단 'ID. 에어로' 콘셉트카를 공개했다. /사진=폭스바겐
폭스바겐이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 세단 'ID. 에어로' 콘셉트카를 29일(한국시각)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ID. 에어로'는 공기역학 성능을 극대화하면서도 세련된 차체 디자인, 넉넉한 내부공간을 구현한다.

약 5m의 차체 길이를 가진 'ID. 에어로'는 공기역학적 원리를 기반으로 설계됐다. 쿠페 스타일의 루프가 후면으로 우아하게 뻗은 설계 덕분에 0.23 cd라는 뛰어난 공기저항계수를 달성했다.

폭스바겐의 전기차 범용 플랫폼인 MEB(Modular electric drive matrix)가 적용돼 짧은 오버행, 긴 휠베이스, 넓은 내부 공간을 제공한다.
77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효율적인 구동 시스템과 우수한 공기역학적 특성의 상호 작용으로 WLTP 기준 최대 620km의 주행거리를 달성해 장거리 주행에도 손색이 없다.

랄프 브란트슈타터 폭스바겐 승용 부문 최고경영자(CEO)는 "폭스바겐은 가속화 전략을 통해 모델 라인업의 전동화를 집중 추진하고 있다"며 "ID. 에어로는 'ID. 4'를 이어 유럽·중국·미국 시장에서 생산되는 차세대 글로벌 전기차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폭스바겐은 'ID.에어로'를 내년 하반기부터 유럽 및 중국에서 생산할 계획이다.

[머니S 주요뉴스]
모텔 사장의 은밀한 사생활…1325회 '몰래 녹음'
초등생 끌고가 성폭행…"성기능 문제있어 강간 아냐"
전여친 아빠 수차례 찌른 20대…3층 담 넘다 추락
"왜 100원 더 가져가냐" 버스기사에 소화기 분사
4개월 아기 눈에 순간접착제를?… 30대女 실형 선고
에어컨에서 썩은 구린내?…필터 교체하다 "뱀이야"
[영상] "무릎 꿇어"…주유소 직원 뺨 때리고 왕놀이?
"폭행 신고했어?"…여친 아킬레스건 끊은 40대
빌라 옥상에 텐트치고 살림까지…"여기가 우리 집"
[영상] "너무 무서워"… 브라질 떨게 한 흉기난동범 정체는?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