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갤러리] 환영에 입힌 색..김강용 '리얼리티 이미지'

오현주 입력 2022. 6. 29. 16:50 수정 2022. 6. 29. 16: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략 난감'이 아닌가.

눈을 위에서 내리든, 아래서 올리든 평평하게 끝날 거란 예상이 '돌출한 벽돌'에 부딪쳤으니 말이다.

말은 참 편한 '벽돌작업'은 작가 김강용(72)을 상징해왔다.

40여년 화업 내내 작가는 벽돌을 '쌓았'고, 벽돌은 작가를 '쌓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19년 작
40여년 화업 내내 쌓은 듯 그려낸 벽돌
모래에 접착제 섞어 캔버스에 펴 바른
그림자까지 무늬인 '극사실주의 회화'
화면 채웠던 벽돌, 하나 남기고 색입혀
김강용 ‘리얼리티 이미지’(Reality 1902-1855)(사진=갤러리LVS)

[이데일리 오현주 문화전문기자] ‘대략 난감’이 아닌가. 눈을 위에서 내리든, 아래서 올리든 평평하게 끝날 거란 예상이 ‘돌출한 벽돌’에 부딪쳤으니 말이다. 이 연출을 회화라고 할까 조각이라고 할까.

말은 참 편한 ‘벽돌작업’은 작가 김강용(72)을 상징해왔다. 40여년 화업 내내 작가는 벽돌을 ‘쌓았’고, 벽돌은 작가를 ‘쌓았’다. 아니 사실은 쌓지 않았다. 그렸다. 주재료인 모래를 체로 걸러낸 뒤 접착제에 섞어 캔버스에 곱게 펴발랐으니까. 그렇다면 튀어나온 저 벽돌은?

저토록 멀쩡해 보이는 실체와 그 그림자까지 작가가 붓으로 만들어낸 착시효과다. 한마디로 ‘무늬만 벽돌’인 극사실주의 회화인 거다. 그 고차원적인 환영 덕에 한결같이 달아온 작품명이 되레 현실성을 얻는다. 연작 ‘리얼리티 이미지’(Reality Image·2019)가 그렇듯 “대상의 본질과 실재가 캔버스 안에 공존하는 형태”를 의미한다는 거다.

담백하게 회벽돌을 그리던 작업에 변화가 생긴 건 2000년대에 들어서면서다. 고운 색을 입히기 시작하자 환영에도 색이 생겼다. 화면 가득 채워내던 벽돌을 다 들어낸 건 최근. 그중 하나만 오롯이 남겼다. 벽돌이 드리운 그림자가 더 깊어졌다.

30일까지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3727길 갤러리LVS서 여는 ‘김강용 개인전’에서 볼 수 있다. 혼합재료. 124×123.5㎝. 갤러리LVS 제공.

김강용 ‘리얼리티 이미지’(Reality Image 1904-1839·2019), 혼합재료, 162×132㎝(사진=갤러리LVS)
김강용 ‘리얼리티 이미지’(Reality Image 1904-1839·2019), 혼합재료, 162×132㎝(사진=갤러리LVS)

오현주 (euanoh@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