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證, 사랑의 열매에 중소기업 물품 기증

박창영 입력 2022. 6. 29. 15:0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8일 취약계층 물품후원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한 뒤 문찬걸 IBK투자증권 경영관리본부장(가운데)과 신혜영 사랑의열매 사무처장(왼쪽), 조권희 이트너스 유통사업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IBK투자증권]
IBK투자증권(대표 서병기)이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3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기증했다고 29일 밝혔다.

IBK투자증권 측은 "당사가 거래하는 중소기업의 제품을 구매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에게 공동으로 지원한다는 점에서 상생의 의미를 더했다"고 평가했다.

IBK투자증권이 기업공개(IPO)를 주관한 세화피앤씨와 고객 기업인 이트너스에서 각각 샴푸와 태플릿 PC를 구입했고, 이 물품은 사랑의열매를 통해 서울 강서구와 양천구의 사회복지시설 등에 전해질 예정이다.

문찬걸 IBK투자증권 경영관리본부장은 "거래 중소기업과 협력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상생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다"며 "ESG경영실천을 위해 월별 ESG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IBK투자증권은 지난해 11월 코로나19 확산을 줄이기 위해 케이엠제약과 협력해 서울 마포구 관내 사회복지시설에 손소독제 4만개를 기부한 바 있다.

[박창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