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7~11월 '도시건축학교' 운영

안상미 입력 2022. 6. 29. 14:44 수정 2022. 6. 29. 14: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시가 건축가를 꿈꾸는 어린이와 평소 건축에 관심 있는 시민 대상으로 특별한 도시 건축 수업을 마련한다.

서울시는 다음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2022 서울시 도시건축학교'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초등학생 대상으로 운영되는 '어린이 도시건축학교'는 다음 달 '길에서 만나는 도시'를 시작으로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건축문화유산여행', '건축마을의 재료양, 구조군', '호기심왕의 지속가능한 건축' 등 다섯 가지 주제로 총 30회 열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해 7년째..대면 수업으로 진행
어린이 학교, 5가지 주제로 30회 운영
성인 대상 '시민 도시건축 학교' 16회 수업 마련

서울시가 건축가를 꿈꾸는 어린이와 평소 건축에 관심 있는 시민 대상으로 특별한 도시 건축 수업을 마련한다.

서울시는 다음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2022 서울시 도시건축학교'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7년째 운영 중으로 작년에는 온라인으로 진행했지만 올해는 대면 수업으로 운영한다. 매월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신청받는다

초등학생 대상으로 운영되는 '어린이 도시건축학교'는 다음 달 '길에서 만나는 도시'를 시작으로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건축문화유산여행', '건축마을의 재료양, 구조군', '호기심왕의 지속가능한 건축' 등 다섯 가지 주제로 총 30회 열린다.

성인 대상의 '시민 도시건축학교'는 7월 '건축과 도시로 떠나는 여행'을 시작으로 '예술과 동행하는 도시건축', '나의 희망을 담은 집 만들기', '휴식, 쉼, 그리고 사색', '컨셉이 있는 공간탐험' 등을 주제로 강의형 수업 12강과 참여형 실습 4강 등 총 16회 수업이 열린다.

김동구 서울시 도시공간기획과장은 "올해 도시건축학교는 도시건축이 가지는 사회적 관계, 우리를 둘러싼 환경에 대한 인식을 목표로 주제를 다양하게 구성했다"며 "어린이에게는 도시환경에 대한 공적 가치를 배우는 기회가, 성인은 개인 및 공동체가 조화를 이루는 삶에 대해 성찰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상미 기자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