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녀' 서예지, 학부모 앞에서 뺨 맞았다..유선 '분노의 폭주'('이브')

장다희 기자 입력 2022. 6. 29. 14:01 수정 2022. 6. 29. 14: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브' 서예지가 학부모들 앞에서 유선에게 뺨을 맞는다.

29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이브'(극본 윤영미, 연출 박봉섭)에서 소라(유선)는 학부모 회의 도중 이라엘(서예지)의 뺨을 강타한다.

이에 라엘과 소라의 본격적인 맞대결이 펼쳐질 '이브' 본 방송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tvN 수목드라마 '이브' 배우 서예지, 유선. 제공| tvN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이브' 서예지가 학부모들 앞에서 유선에게 뺨을 맞는다.

29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이브'(극본 윤영미, 연출 박봉섭)에서 소라(유선)는 학부모 회의 도중 이라엘(서예지)의 뺨을 강타한다.

지난 회차에서 이라엘은 강윤겸(박병은)의 아내 한소라가 자신의 친모를 살해했음을 확신하고, 그녀를 이혼 시킨 뒤 기업 LY의 안주인이 되고자 했다. 이후 라엘은 소라에게 자신이 윤겸의 불륜 상대임을 밝히며 본색을 드러내 긴장감을 선사했다. 믿을 수 없는 사실에 충격에 휩싸인 소라는 라엘을 향해 차라리 죽음보다 더한 고통을 선사하겠다며 격한 분노를 표해 긴장감이 팽배해진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본색을 감춘 라엘과, 그녀를 향한 분노를 품은 소라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는 유치원 학부모 회의에 참석한 두 사람의 모습으로, 라엘은 슬며시 미소를 띄운 반면 소라는 독기 서린 눈빛으로 그녀를 주시하고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특히 이어진 스틸 속 소라는 끓어오르는 화를 참지 못하고 라엘의 뺨을 때려 충격을 안긴다. 하지만 라엘은 예상했다는 듯 표정변화 하나 없이 멈춰서 긴장감을 더한다. 이에 라엘과 소라의 본격적인 맞대결이 펼쳐질 '이브' 본 방송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브' 제작진은 "이날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2막에서는 라엘과 소라가 서로에 대한 분노를 터뜨리며 격정적인 전개가 휘몰아칠 예정이다. 철저한 계획대로 소라를 옥죄어가는 라엘과 완벽해야만 했던 자신의 인생에 생긴 균열에 폭주하기 시작한 소라의 치열한 대립이 긴장감을 치솟게 만들 것이다.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이브'는 오늘(29일) 밤 10시 30분에 9회가 방송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