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에너지 위기 맞아 LNG 투자 확대 합의..공공자금 지원한다

김지숙 입력 2022. 6. 29. 13:54 수정 2022. 6. 29. 13: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러시아산 에너지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액화천연가스(LNG) 사업에 공공기금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그동안 유럽 등지에서 기후변화와 환경 보호를 이유로 화석연료인 LNG 사업 투자가 반대에 부딪혀왔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에너지 위기를 겪으면서 정치적 전환점이 되고 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러시아산 에너지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액화천연가스(LNG) 사업에 공공기금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그동안 유럽 등지에서 기후변화와 환경 보호를 이유로 화석연료인 LNG 사업 투자가 반대에 부딪혀왔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에너지 위기를 겪으면서 정치적 전환점이 되고 있습니다.

G7 정상들은 26∼28일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사흘간의 회담을 마치고 낸 성명에서 LNG 공급량 증가가 절실하다고 강조하고 "현재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이 부문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 가격이 고공행진을 하는 가운데 LNG 사업 투자로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해소에 기여하고 LNG보다 상대적으로 더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석탄 등을 덜 사용하기 위해 '고육책'을 택했다는 입장입니다.

미국 경영자문업체 FTI 컨설팅에 따르면 지난 3월 이후 유럽에서 20개 이상의 LNG 프로젝트가 새로 발표됐거나 속도를 높였으며, 이들 프로젝트의 생산량을 합하면 2021년 기준 러시아산 가스 수입의 80%를 대체할 수 있습니다.

글로벌 금융권의 흐름도 LNG 프로젝트에 우호적인 쪽으로 돌아서고 있습니다.

재생에너지 사업 투자에 주력해온 유럽부흥개발은행(EBRD)의 경우 이전에는 LNG 투자를 꺼렸지만, 이젠 LNG 저장시설이든 발트해 연안의 LNG 터미널이든 간에 모두 지원하고 있습니다.

EBRD의 녹색경제·기후변화 담당 임원인 해리 보이드 카펜터는 가스 탐사·생산은 지원하지 않지만 석탄·석유 등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스보다 더 많은 화석연료에서 가스로 전환 속도를 높이는 프로젝트는 더 이상 투자 금지 대상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베르너 호이어 유럽투자은행(EIB) 총재도 "LNG 터미널 자금 제공을 꺼려왔지만, 이젠 더는 이런 엄격한 입장을 취할 여유가 없다는 걸 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김지숙 기자 (jskim84@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