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죄의 마음으로 빚은 빵 '어르신께 기부합니다'

곽상훈 기자 입력 2022. 6. 29. 13:46 수정 2022. 6. 29. 15:5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논산보호관찰소, 사랑의 빵 나눔 봉사 참여

[논산]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음주운전 범죄자라는 굴레에 빠졌던 수강명령 대상자들이 속죄의 마음으로 사랑의 빵 나눔 봉사 활동에 참여해 관심을 끌었다.

논산보호관찰소(소장 임춘덕)는 28일 논산적십자봉사관에서 법원으로부터 준법운전강의 명령을 부과받은 수강명령 대상자 14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빵 나눔 봉사 활동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수강명령 담당인 정은주 계장은 "음주운전, 무면허운전 등으로 수강명령을 부과받은 대상자에게 사회에 속죄하는 마음으로 빚은 빵을 어려운 이웃에 기부함으로써 이웃사랑의 마음을 갖게 하자는 취지로 기획했다"며 프로그램의 취지를 설명했다.

정 계장으로부터 "제빵 봉사 활동 중에는 장난을 치거나 뛰지 않고, 전기오븐을 사용할 때는 화상을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는 안전교육을 시작으로 빵 만들기에 들어갔다.

난생처음 입어 본 앞치마에 달걀, 박력분, 소금 등 재료 준비하기, 버터 녹이기, 재료 섞기, 물 넣고 치대기 등 서투른 손놀림이 더해지자 제법 그럴듯한 빵 모양이 만들어졌다. 전기오븐으로 들어간 반죽들은 한참 지나고서야 먹음직한 빵 모양으로 다시 태어났다. 정성이 들어간 빵들이 예쁜 포장지에 싸이고 종이상자에 담기고서야 빵 만들기가 끝이 났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대상자들은 "마음이 부자가 된 것 같아요, 순수하게 남을 위해 땀을 흘려본 적이 처음인 것 같아요"라면서 "이런 기회를 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날 4시간 동안 정성들여 만든 빵은 논산 지역 요양시설 어르신들에게 모두 전달됐다.

논산보호관찰소(소장 임춘덕)는 28일 논산적십자봉사관에서 준법운전강의 명령을 받은 수강 대상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랑의 빵 나눔 봉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논산보호관찰소 제공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