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은·한선화, 제26회 BIFAN 개막식 사회..3년만에 대면 행사

정일형 입력 2022. 6. 29. 13:2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박병은·한선화가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신철)는 다음달 7일 오후 7시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갖는 제26회 BIFAN 개막식은 배우 박병은·한선화 사회로 진행된다고 29일 밝혔다.

제26회 BIFAN은 오후 6시부터 전 세계에서 참가한 배우·감독 등 영화인들과 국내 초청 게스트들이 참여하는 레드카펫으로 개막식 서막을 장식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7월 7일 오후 7시,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개막식

[부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사진은 부천영화제 사무국 제공)


[부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배우 박병은·한선화가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개막식 사회를 맡는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신철)는 다음달 7일 오후 7시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갖는 제26회 BIFAN 개막식은 배우 박병은·한선화 사회로 진행된다고 29일 밝혔다.

개막식은 야외무대에서 3년 만에 전면 대면 행사로 개최, 새 여정을 알리는 새로운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배우 박병은은 2002년 '색즉시공'으로 데뷔, 영화 '암살'(2015)에서 일본군 장교 ‘카와구치’로 등장해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영화 '극적인 하룻밤'(2015) '남과 여'(2016) '원라인'(2017) '특별시민'(2017) '안시성'(2018) '악질경찰'(2019), 드라마'이번 생은 처음이라'(2017) '친애하는 판사님께'(2018) '보이스 시즌3'(2019) '아스달 연대기'(2019), 넷플릭스의 '킹덤'(2019) 시리즈 등 50여 편의 작품에서 다채로운 모습을 펼쳐내면서 각광받았다.

최근 tvN 드라마 '이브'에서 강인한 남성미와 섹시함을 모두 갖춘 ‘강윤겸’으로 완벽하게 변신하는 등 자신만의 캐릭터를 구축해가고 있다.

배우 한선화는 2013년 드라마 '광고천재 이태백'으로 시청자들과 만났다. '신의 선물–14일'(2014) '장미빛 연인들'(2014) '학교 2017'(2017) '데릴남편 오작두'(2018) '구해줘 2'(2019) 등의 드라마와 영화 '영화의 거리'(2021) '강릉'(2021) 등으로 주목받았다.

2014년 SBS 연기대상 ‘뉴스타상’과 MBC 연기대상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고, 2017년 MBC 연기대상 ‘여자 우수 연기상’을 수상하면서 연기파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최근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술꾼도시여자들'에서 통통 튀는 꾸밈없는 매력이 넘치는 요가강사 ‘한지연’으로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제26회 BIFAN은 오후 6시부터 전 세계에서 참가한 배우·감독 등 영화인들과 국내 초청 게스트들이 참여하는 레드카펫으로 개막식 서막을 장식한다. 개막식은 슬로건 ‘이상해도 괜찮아’를 전면에 내세운 새로운 형식으로 마련, 1800여 명의 관객 및 게스트들과 함께한다. 개막작 '멘'은 부천시청 어울마당에서 상영한다.

제26회 BIFAN은 7월 7~17일까지 오프·온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개최하며 총 49개국 268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부천시청 잔디광장·어울마당·판타스틱 큐브·한국만화박물관·CGV소풍·메가박스 부천스타필드 시티 등 13개관과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wavve)에서 만날 수 있다. 산업 프로그램(B.I.G)과 XR전시회(Beyond Reality) 및 ‘괴담 캠퍼스’도 운용하고, 포럼 '영화의 미래-팬데믹 이후 영화와 영화제' 등도 갖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