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친구] 해 질 무렵 풍경들

입력 2022. 6. 29. 13:0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발갛게 달아오른 해가 소나무들 사이로 떨어집니다.

서쪽 하늘의 구름이 은은한 석양빛을 만들었습니다.

민들레보다 몸집이 큰 쇠채아재비 위에도 해가 걸쳤습니다.

국제여객선 터미널 부근 바다는 갯벌의 회색빛과 파란 하늘, 태양이 남긴 붉은 기운이 공존합니다.

터미널을 떠난 페리호가 먼바다를 향해 나아갑니다.

인천 연수구 바닷가에서


사진가 에버그린

Copyrightsⓒ 포토친구(http://www.photofriend.co.kr), powered by castne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