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믿기지 않는 작별..故전미선 어느덧 3주기 

장다희 기자 입력 2022. 6. 29. 12: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고(故) 전미선이 세상을 떠난 지 어느덧 3년이 흘렀다.

당시 고인의 소속사는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면서 "아름다운 모습으로 늘 우리 옆에 있을 것 같던 배우 고 전미선 씨가 밤하늘 별이 됐다. 고 전미선 씨 마지막 가시는 길 함께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나랏말싸미' 측은 홍보 활동을 취소하며 고인을 애도했고, 고인과 함께 호흡한 송강호, 박해일 등 동료 배우들은 빈소를 찾아 마지막 길을 함께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고 전미선.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다희 기자] 배우 고(故) 전미선이 세상을 떠난 지 어느덧 3년이 흘렀다.

전미선은 2019년 6월 29일 전북 전주시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연극 '친정 엄마와 2박 3일' 공연을 위해 전주를 찾았으나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향년 48세.

당시 고인의 소속사는 "평소 우울증으로 치료를 받았으나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면서 "아름다운 모습으로 늘 우리 옆에 있을 것 같던 배우 고 전미선 씨가 밤하늘 별이 됐다. 고 전미선 씨 마지막 가시는 길 함께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고인의 갑작스러운 비보에 연예계는 물론이고 팬들 역시 큰 충격에 빠졌다. 고인은 KBS2 드라마 '조선로코 녹두전' 출연을 앞두고 있었고, 사망 나흘 전 영화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밝은 모습을 보여준 터라 충격과 안타까움이 더 컸다. '나랏말싸미' 측은 홍보 활동을 취소하며 고인을 애도했고, 고인과 함께 호흡한 송강호, 박해일 등 동료 배우들은 빈소를 찾아 마지막 길을 함께했다.

1970년생인 전미선은 1989년 KBS1 드라마 '토지'로 데뷔한 후, KBS2 '제빵왕 김탁구', '구르미 그린 달빛' MBC '해를 품은 달' 영화 '살인의 추억', '숨바꼭질'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큰 사랑을 받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