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인터뷰] '국민 첫사랑' 수지의 불안감, 그리고 극복

우다빈 입력 2022. 6. 29. 11:43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쿠팡플레이 신작 '안나' 단독 주연 맡은 수지 인터뷰
불안감 극복하는 과정 고백 "혼자만의 시간 가져"
수지는 29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본지와 만나 주연작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안나'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쿠팡플레이 제공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인물에 깊게 이입하면서 자신을 돌아봤다. 짧지 않은 연예 활동 기간 내 가졌던 불안감 등이 마음 한 편에 자리 잡았지만 극복하는 과정을 스스로 터득하면서 조금씩 더 성장했다.

수지는 29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본지와 만나 주연작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안나'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영화 '싱글라이더'의 연출을 맡았던 이주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먼저 수지는 작품 공개 후 쏟아지는 호평에 만족한다면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주변 분들에게 연락이 왔다. 너무 재밌게 봤다. 결말에 대답하지 말라는 반응이 많았다. 욕하는 사람도 많다. 유미의 편을 많이 들어주는 분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너무 오랫동안 대본을 봤다. 완성본을 보니 연기했을 때의 마음이 떠올랐다. 아쉬운 부분도 많이 보였지만 좋은 반응에 신기하고 너무 좋다"고 공개된 소감을 밝혔다.

수지는 29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본지와 만나 주연작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안나'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쿠팡플레이 제공

수지가 '안나'를 선택한 이유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픈 마음이 컸기 때문이란다. 이 작품을 통해서 좀 더 다른 모습을 선보이고 싶었던 수지에게 '안나'는 소중한 기회가 됐다. 때때론 과감한 변신에 대해 필요성을 느꼈기 때문에 이 작품에 대한 욕심도 컸다.

'안나'에 욕심을 냈던 만큼 수지는 이야기와 인물에 깊게 몰입했다. '인생작'이라는 말이 그에게 꿈처럼 느껴지는 이유다. 수지는 "어떤 작품이어도 늘 흥행에 대한 걱정은 있다"면서도 "과분한 마음이 든다. 내가 지금까지 했던 연기 톤과는 다른 욕망을 보여주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 누가 봐도 욕심을 낼 만한 작품이다. '뺏기지 말아야지' 하는 마음이 있으면서도 막연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연기적으로 늘 부담을 느낀다는 수지는 "칭찬에 익숙하지 않다. 일희일비하지 않고 묵묵히 하려고 한다"면서 앞으로의 태도를 짚었다.

이번 현장에서는 자신에게 깊게 집중했다. 현장 분위기를 묻자 수지는 "항상 분위기를 신경 썼지만 유독 '안나'에서는 캐릭터와 감정 표현에 대해 몰입했다고 밝혔다. 항상 현장 분위기를 신경 쓰려고 하지만 이번 작품에서는 나에게만 집중하려 했다. 내가 누굴 신경 쓰냐. 유미의 감정만 생각하려고 했다"고 회상했다.

수지는 '안나' 공개 후 인물이 갖고 있는 불안감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배우로서 대본을 읽었을 때의 공감이 시청자들에게도 전달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컸기 때문이다. 하지만 새로운 도전이 수지에겐 동력이 됐다.

이날 인터뷰 도중 수지의 인물 분석이 세심하게 느껴지기도 했다. 유미 안의 분노를 섬세하게 그려낼 수 있었던 비결이다. 수지는 인무를 '착함과 악함', 이분법적으로 나누지 않고 그저 감정 표현에 집중했다. 감정을 대사로 잘 드러내지 않는 인물의 특성상 표정 등 비언어적 표현으로 많은 서사를 담았다.


단독 주연에 대한 책임감

수지는 29일 서울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본지와 만나 주연작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안나'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쿠팡플레이 제공

그룹 미쓰에이로 데뷔한 수지는 아이돌 출신 배우로서 굴곡 없이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수지가 유미의 비틀림을 공감할 수 있었던 대목은 무엇일까. 이에 수지는 "유미와 다른 삶을 살았다고 할 수 있지만 제 안의 불안감이 있다. 화도 많다. 저도 유미를 이해해보려고 했다. 그런 감정들을 깊이 연구하면서 또 다른 분노와 불안이 나올 수 있었다"고 공감했던 대목을 짚었다.

"유미 대사 중 "잘 해보고 싶어서 그래, 잘 해보려고 했는데 잘 안 됐어"라는 말이 있어요. 저는 그 말이 유미의 기본적인 정서 같았어요. 새로운 시작을 해보고 싶었던 마음이 담겼죠. 유미의 마음이 잘 담겨서 마음이 아팠어요."

특히 이번 작품에서 수지는 캐릭터의 10대 후반부터 30대 후반까지 무리 없이 표현해냈다. 이주영 감독과 함께 고민했던 대목도 이 부분이다. 인물이 너무 어려보이면 안 된다는 고민이 컸다. 수지는 "안나는 동안이라는 설정을 갖고 있다"라면서 "자기가 보여주고 싶은 모습을 완성했다. 유미가 처음 거짓말을 시작할 때 조마조마한 감정을 갖는다. 사람들을 바보 같다고 느끼는 과정에서 점점 더 자연스러웠다"고 말했다. 교복 연기도 자연스럽게 소화했다는 반응에 수지는 "6세 유미도 할 수 있다고 할 만큼 자신감이 있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수지는 안나 또는 유미를 만나면서 그의 동력을 이해하고 더욱 이입했다. "유미의 동력은 '불안감'이에요. 거짓말도 에너지가 있어야 할 수 있잖아요. 대사가 없으니 얼굴로 많이 표현해야 했어요." 또 수지는 리플리 증후군을 가진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심리 상담도 받았다. 보여지고 싶은 것에 신경을 쓰는 사람들의 말투가 어떨지 고민에 빠진 수지는 상담사를 직접 만나 더욱 인물의 마음을 들여다봤다.

수지는 인물을 이입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불안감을 돌아봤다. 그는 "유미를 만들 때 나의 불안감을 많이 생각하는 시간이 있었다. 이를 표현하기 위한 시간들이 모두에게나 있을 것이다. 감정을 더 알아가야 했다. 포기했던 일기를 다시 쓰기도 했다. 제가 느꼈던 감정을 기록하고 싶었다. 정말 열심히 썼다"면서 "실제로 거짓말을 자주 한다. 헬스장에 가서 운동하기 싫어서 기분 안 좋은 척을 한다. 괜히 프론트 가서 안부를 묻기도 한다"고 말하면서 웃음을 터트렸다.

그가 불안감을 극복하는 과정은 매번 다르다. 수지는 혼자 있는 공간, 가장 편히 쉴 수 있는 곳에서 아무 생각을 안 하면서 시간을 보내면서 불안감을 극복한다고 고백했다.

수지가 '안나'로 시청자들을 만났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안나' 스틸컷

아울러 인물의 복합적인 감정을 시각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색감과 재질이 다른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여왕 같은 웨딩드레스'라는 대본 속 설명을 두고 수지는 "감독님과 스타일리스트와 논의했을 때 남편이 아닌 자기 자신과 결혼한다는 생각에 아무도 입지 않을 만큼 화려한 웨딩드레스를 골랐다"고 설명했다.

작품 내내 수지는 이주영 감독과 같은 고민을 나눴다. 인물이 선을 넘는 장면에서 보는 이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연출하고 또 표현했다.

"'안나'는 리플리 증후군을 가진 인물, 또 거짓말에 대한 이야기예요. 어렸을 때부터 칭찬 받던 아이는 효용에 대한 취약성이 있다고들 해요. 어떻게 보면 우리가 이렇게 유미를 만든 게 아닐까 하는 생각으로 봐주시면서 공감했으면 좋겠습니다."

가수로서의 활동도 들을 수 있었다. 연기 활동 속에서 음악 작업을 이어오는 것은 수지에게 '조금 더 사적인 음악을 할 수 있다'는 의미라는 설명이다. 수지에게는 계속 음악을 놓지 않으려는 소신과 함께 꾸준히 자신의 이야기를 담고자 하는 소신이 컸다. 결국 수지의 음악은 스스로를 기록하기 위한 결과물이다.

올해 29세의 수지는 30대를 앞두고 있다. "시간이 정말 빠르다. 나는 아직 20대의 끝자락이라는 생각이 안 든다. 열심히 살았다고 생각했는데 아쉽다. 30대에도 같은 행보를 보이고 싶지만 쉬고 싶기도 하다. 너무 달리기만 하고 싶지 않다"면서 앞으로의 방향을 전했다.

우다빈 기자 ekqls0642@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