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문철 변호사님과 OX퀴즈 한판! (feat. 보행존 멈춤)

입력 2022. 6. 29. 11:35 수정 2022. 6. 30. 10: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Q1. 우리나라 보행자 사고가 대한민국 곳곳에서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하는데, 사고의 현황과 심각성을 말씀해 주세요!우리나라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률이 낮아지고 있습니다.

ㆍ 우회전하는 차량, 갑자기 뛰어오는 보행자가 있어 사고가 꽝! ㆍ 버스나 트럭같이 높은 차량은 보행자가 잘 보이지 않아 사고가 꽝! ㆍ 신호가 없는 곳에서 운전자도 보행자도 눈치만 보다가 사고가 꽝! → 어떠한 상황에서든 보행자를 지키기 위해 운전자는 모두 멈춰! Q3. 그런데 변호사님, 우회전하기 전에 멈췄는데 뒤차가 자꾸 빵빵 거려요.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보행존에서 멈추어야 한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
한문철 변호사님과 OX퀴즈로 알아보는 보행존 멈춤에 대하여 토크토크!

우회전 시 운전자가 멈추는 건 필수!

대기 중인 보행자가 있다면 일단정지 필수!

이면도로, 횡단보도를 만나면 운전자는 조심 필수!

보행존을 만난다면 운전자들을 일단 멈추어 보행자를 보호하고 안전한 운행을 진행해야 합니다!
한문철 변호사님이 알려주는 ‘보행존 멈춤’에 대한 이야기를 알아보세요!

Q1. 우리나라 보행자 사고가 대한민국 곳곳에서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하는데, 사고의 현황과 심각성을 말씀해 주세요!
우리나라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률이 낮아지고 있습니다. 이유는 교통안전 의식 수준도 높아졌고, 시설이 좋아졌기 때문이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보행자 사망자는 다른 해외 국가들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OECD 국가 보행자 사망자 조사]
OECD 평균 19.5% vs 대한민국 39.9%

Q2. 그래서 7월에 보행자 안전을 위해 법이 강화됩니다!
보행자가 다니는 곳이라면 차량은 일단정지를 해야 하는 게 맞을까요?
차량 올 스톱! 보행존에 그대로 멈춰라!
보행자가 있는 곳이라면 일단정지하는 게 맞습니다.
사고가 나는 여러 상황이 있어, 상황별로 알려드리겠습니다.

ㆍ 우회전하는 차량, 갑자기 뛰어오는 보행자가 있어 사고가 꽝!
ㆍ 버스나 트럭같이 높은 차량은 보행자가 잘 보이지 않아 사고가 꽝!
ㆍ 신호가 없는 곳에서 운전자도 보행자도 눈치만 보다가 사고가 꽝!
→ 어떠한 상황에서든 보행자를 지키기 위해 운전자는 모두 멈춰!

Q3. 그런데 변호사님, 우회전하기 전에 멈췄는데 뒤차가 자꾸 빵빵 거려요.
그대로 우회전을 진행해도 될까요?
뒤에 차가 빵빵거려서 눈치 보다 슬금슬금 직진했을 때, 보행자와 사고가 발생하면 움직인 운전자의 책임입니다.
때문에 앞 차가 멈추면 “보행자가 지나가는구나” 하고 다들 배려하면서 앞차들을 기다려줘야 합니다.

Q4. 대각선 횡단보도에서 반대편 횡단보도에 보행자가 대기 중이라서 괜찮을 것 같은데, 운전자가 먼저 슝~ 지나가도 될까요?
보행자가 횡단보도에 대기 중이라면 일단 멈추세요! 
대각선 횡단보도는 보행자가 어느 방향으로 갈지 모르니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Q5. 횡단보도, 이면 도로, 어린이 구역 등 다양한 보행존에서 운전자와 보행자 중 보행자가 우선인 거죠?
횡단보도와 이면 도로와 같은 보행존을 만난다면 보행자가 우선입니다. 운전자는 보행자가 안전하게 지나갈 수 있도록 기다려주고 보행자는 위험하게 운전자 앞을 가로지르지 않고 차가 있는지 주의하면서 걸어가야 합니다.
아무리 보행자가 우선이라고 해도 운전자와 보행자가 서로 배려하는 마음으로 양보해야 합니다.

운전자는 일단 멈춤으로, 보행자는 배려하는 마음으로 서로의 안전을 지키는 보행자 교통안전 캠페인, 함께해 주세요!

copyrightⓒ korea.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