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더뉴스] 점이 아니라 '못'..나이지리아 예술가의 이색 초상화

KBS 입력 2022. 6. 29. 11:01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붓이나 연필로 콕콕 점을 찍어 그림을 그리는 '점묘법'을 활용한 듯한 초상화!

그런데 가까이서 보니 초상화의 점들은 물감도, 연필 자국도 아닌 하나하나 망치로 박은 못들입니다.

볼수록 놀라운 이 초상화는 나이지리아 출신의 미술학도 오두나요 씨의 작품입니다.

그는 7년 전 못을 재료로 하는 예술 작품에서 영감을 얻은 뒤 이를 초상화에 접목하기 시작했는데요.

먼저 캔버스에 선 대신 점만으로 연필 밑그림을 그린 다음 못을 박아놓은 깊이나 촘촘한 정도로 초상화의 명암과 양감 등을 표현한다고 합니다.

그림 한 점당 5만 개 이상의 못이 사용되며 완성까지 최대 3개월이 소요된다는데요.

게다가 못을 잘못 박아 캔버스가 손상될 경우 다시 처음부터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고도의 집중력과 꼼꼼함도 필수라고 합니다.

KBS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