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이탈리아 파올로, 화개장터서 '제로투' 댄스 완벽 소화

입력 2022. 6. 29. 11: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이탈리아의 알베르토, 파올로, 영국의 필릭스가 한식 로드를 위해 섬진강 일대를 방문한다.

6월 3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알베르토와 파올로, 필릭스가 출연해 한국 체험 중 뜻밖의 예능감을 선보인다.

섬진강에서 펼쳐진 알베르토와 파올로, 필릭스의 한식 로드는 6월 30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이탈리아의 알베르토, 파올로, 영국의 필릭스가 한식 로드를 위해 섬진강 일대를 방문한다.

6월 3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알베르토와 파올로, 필릭스가 출연해 한국 체험 중 뜻밖의 예능감을 선보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알베르토와 파올로, 필릭스가 한국의 주전부리 체험을 위해 하동의 화개장터를 방문한다. 세 사람은 입구에서부터 흥겨운 품바 공연에 각자 개성 넘치는 댄스 타임을 즐기는데 알베르토의 소극적인 춤사위와 달리 파올로는 골반을 튕기며 추는 제로투 댄스를 완벽 소화하며 폭소를 유발한다.

이어 다양한 주전부리 시식을 이어가던 삼인방은 은어&쑥 튀김 식당 앞에서 발걸음을 멈춘다. 튀김을 맛본 파올로와 필릭스는 “사춘기 맛이 난다.”, “영국의 피시&칩스와 비슷하다”라며 하동에서 뜻밖에 고향의 맛을 발견한다.

한편, 삼인방은 구례 섬진강 근처에 위치한 다슬기 전문 식당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그들은 주문한 다슬기 수제비가 나오자, 에메랄드빛 비주얼에 눈을 떼지 못한다고. 이에 삼인방은 비주얼뿐만 아니라 맛에도 감탄하며 수제비를 초고속으로 먹어 치우는 모습을 보인다. 이어 삼인방 전원은 국물까지 싹 비워버리며 초스피드 ‘먹방 대결’을 펼쳐 웃음을 자아낸다는 후문이다.

섬진강에서 펼쳐진 알베르토와 파올로, 필릭스의 한식 로드는 6월 30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박지혜 기자 bjh@bntnews.co.kr
연예팀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패션, 뷰티, 연예, 한류, 문화예술 전문 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