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 가뭄 덮친 이탈리아 "미용실서 머리 두 번 감기면 과태료"

정지주 입력 2022. 6. 29. 10:34 수정 2022. 6. 29. 10:4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악의 가뭄에 시달리는 이탈리아 북부에서 고객의 머리를 두 번 감기는 미용사에 고액의 과태료를 물리는 지침까지 등장했다고 현지 일간 코리에레델라세라가 현지시각 27일 보도했습니다.

이탈리아 북부 볼로냐 인근의 카스테나소 시 당국은 폭염이 지속되면서 가뭄 피해가 커지고 있지만, 미용실과 이발소에서 '이중 머리감기'로 매일 수천L의 물이 허비된다면서 지난 25일 이를 금지하는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악의 가뭄에 시달리는 이탈리아 북부에서 고객의 머리를 두 번 감기는 미용사에 고액의 과태료를 물리는 지침까지 등장했다고 현지 일간 코리에레델라세라가 현지시각 27일 보도했습니다.

이탈리아 북부 볼로냐 인근의 카스테나소 시 당국은 폭염이 지속되면서 가뭄 피해가 커지고 있지만, 미용실과 이발소에서 ‘이중 머리감기’로 매일 수천L의 물이 허비된다면서 지난 25일 이를 금지하는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이 지역에는 이발소와 미용실 총 10곳이 영업 중이며, 해당 지침을 위반할 경우 오는 9월까지 최대 500유로(약 7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시 당국이 내놓은 관련 자료에 따르면, 수도를 계속 틀고 있으면 1분당 13L의 물이 소비되며, 누군가의 머리에 샴푸를 칠하고 헹궈내는 작업을 두 차례 반복하는 데는 최소 20L의 물이 필요합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정지주 기자 (jjcheong@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