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홍대에 체험공간 'LG 스탠바이미 클럽' 연다

이나리 기자 입력 2022. 6. 29. 10:00 수정 2022. 6. 29. 14: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G전자가 무선 이동식 라이프스타일 스크린 'LG 스탠바이미'를 경험할 수 있는 체험 공간 'LG 스탠바이미 클럽'을 연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직접 LG 스탠바이미를 활용해 ▲OTT, 음악, 웹툰 등 콘텐츠 감상 ▲홈 트레이닝 ▲악기 연주, 그림 그리기, 게임 ▲댄스 강습 및 사진 촬영 등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복합 문화 체험 공간으로 꾸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콘텐츠 감상부터 사이클, 사진 촬영, 게이밍까지 경험..MZ 세대 겨냥

(지디넷코리아=이나리 기자)LG전자가 무선 이동식 라이프스타일 스크린 'LG 스탠바이미'를 경험할 수 있는 체험 공간 'LG 스탠바이미 클럽'을 연다.

LG전자는 화려하고 독특한 인테리어로 유명한 도넛 브랜드 '캐치볼 클럽'과 협업해 서울 마포구 홍대 걷고싶은거리에 지상 2층 규모의 LG 스탠바이미 클럽을 6월 30일부터 7월 28일까지 운영한다.

모델들이 ‘LG 스탠바이미 클럽’에서 LG 스탠바이미로 인기 OTT 콘텐츠를 감상하고 있다.(사진=LG전자)

LG 스탠바이미 클럽은 새로운 경험을 즐기고 이를 SNS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MZ세대를 겨냥한 체험 공간이다. LG전자는 고객들이 직접 LG 스탠바이미를 활용해 ▲OTT, 음악, 웹툰 등 콘텐츠 감상 ▲홈 트레이닝 ▲악기 연주, 그림 그리기, 게임 ▲댄스 강습 및 사진 촬영 등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복합 문화 체험 공간으로 꾸몄다.

방문객들은 1층과 2층 입구에 준비된 LG 스탠바이미를 자유롭게 이동해 라운지 등에서 넷플릭스, 웨이브, 쿠팡플레이, 왓챠, 티빙, 애플TV플러스 등 국내외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를 비롯해 카카오웹툰, 악기 연주, 그림 그리기 등 다양한 콘텐츠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또, 홈트레이닝 존에서는 LG 스탠바이미와 자전거 시뮬레이션 앱인 즈위프트를 연동해 실내 자전거로 사이클을 체험한다.

2층 체험존에서는 스탠바이미와 콘솔기기를 연결해 게임을 즐기거나 댄스 강습 플랫폼 원밀리언홈댄스 앱을 통해 세로 모드에 최적화된 댄스 동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셀프 스튜디오 브랜드 포토이즘과 협업한 사진 부스에서는 촬영 후 기념사진도 제공한다.

카페에서는 캐치볼클럽의 다양한 도넛과 음료는 물론, 스탠바이미클럽 로고가 새겨진 에코백, 노트, 엽서, 키링 등 전용 굿즈(goods)도 선보인다.

모델들이 LG 스탠바이미와 자전거 시뮬레이션 앱인 즈위프트(Zwift)를 연동해 실내 자전거로 사이클을 체험하고 있다.(사진=LG전자)

LG 스탠바이미는 ▲원하는 장소로 간편하게 이동해 ▲화면의 높이, 방향, 각도 등을 자유롭게 조절하며 ▲MZ세대 고객들의 취향을 고려한 다양한 맞춤 콘텐츠를 즐기는 차별화된 콘셉트가 나만의 공간에서 자유롭게 시간을 보내려는 수요와 맞아떨어지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LG전자는 고객이 "제품이 아닌 경험을 구매한다"는 관점에서 차별화된 F.U.N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고객 경험 마케팅 활동을 지속 펼치고 있다. F.U.N 경험은 최고의(First), 차별화된(Unique), 세상에 없던(New) 혁신적인 고객 경험을 의미한다.

LG전자는 지난해 서울 성수동에 이어 최근 부산 광안리까지 젊은 세대가 많이 찾는 장소에서 LG 올레드 TV로 게임을 즐기는 뉴트로(New-tro, New와 Retro의 합성어) 콘셉트의 ‘금성오락실’을 운영하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나리 기자(narilee@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