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마늘 이어 보성 녹돈..한국맥도날드, 또 이색 버거

한동훈 기자 입력 2022. 6. 29. 09:58 수정 2022. 6. 29. 10: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Taste of Korea(한국의 맛)'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온 맥도날드가 신메뉴 '보성녹돈 버거'를 30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맥도날드의 보성녹돈 버거에는 돼지고기와 가장 잘 어울리는 아삭한 식감의 양배추와 생으로 먹어도 순한 적양파가 더해져 버거의 맛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이어 로컬 메뉴 또 선봬
[서울경제]

‘Taste of Korea(한국의 맛)’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고객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온 맥도날드가 신메뉴 ‘보성녹돈 버거’를 30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보성녹돈은 육질이 연하고 부드러우며 잡내를 최소화한 국내산 프리미엄 돈육이다. 타 돈육에 비해 비타민 B1, 리놀렌산의 함량이 높으며 수분을 유지하는 능력이 뛰어나다. 맥도날드는 보성녹돈의 장점을 극대화해 영양과 육즙이 꽉 찬 113g의 두툼한 패티로 재탄생시켰다.

맥도날드의 보성녹돈 버거에는 돼지고기와 가장 잘 어울리는 아삭한 식감의 양배추와 생으로 먹어도 순한 적양파가 더해져 버거의 맛을 한층 더 끌어올렸다. 여기에 신선한 토마토와 깊은 고기의 풍미와 감칠맛을 느낄 수 있는 베이컨이 포함돼 풍성한 맛을 극대화했다. 특히 양배추와 적양파, 토마토는 전량 국내산을 사용했다.

소스 개발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보성녹돈 버거와 완벽한 조화를 자랑하는 매콤하고 진한 ‘스파이시 치즈 소스’는 꾸덕한 체다 치즈와 담백한 그라나파다노 치즈의 조합에 알싸한 카옌 페퍼로 한국인이 선호하는 매콤한 맛을 더해 치즈 특유의 풍미와 깔끔한 매운맛을 자랑한다.

한국맥도날드는 고품질의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메뉴를 선보이는 ‘Taste of Korea’ 프로젝트를 지난해부터 진행했다. 지난해에는 ‘창녕 갈릭 버거’를 선보였다.

최현정 한국맥도날드 총괄 쉐프 이사는 “앞으로도 고품질의 국내산 식재료를 활용한 다양한 신메뉴를 선보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고객들에게는 양질의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성녹돈 버거는 30일부터 전국 맥도날드 매장에서 단품 6300원, 세트 7600원에 판매된다.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2시까지 맥런치 시간에는 세트 메뉴를 6800원에 만나볼 수 있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