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집' 정헌, 그룹 후계자 변신..긴장감↑

입력 2022. 6. 29. 09: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현재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극본 원영옥, 연출 이민수)에서 정헌은 뛰어난 두뇌와, 외모, 집안까지 모두 가진 남태형 역을 맡고 있다.

검사에서 국회의원으로 승승장구하던 태형은 우지환(서하준 분)의 계략으로 국회의원 자리에서 물러선 후, 그룹 후계자로서 자신의 위치를 공고히 하려 노력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MBC ‘비밀의 집’ 캡처

# ‘비밀의 집’ 정헌이 그룹 후계자로 일선에 나서며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현재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극본 원영옥, 연출 이민수)에서 정헌은 뛰어난 두뇌와, 외모, 집안까지 모두 가진 남태형 역을 맡고 있다. 

검사에서 국회의원으로 승승장구하던 태형은 우지환(서하준 분)의 계략으로 국회의원 자리에서 물러선 후, 그룹 후계자로서 자신의 위치를 공고히 하려 노력하고 있다. 특히 자신의 라이벌이자 어머니의 죽음까지 얽힌 지환이 할아버지 남흥식(장항선 분)의 손자임을 알게 된 태형은 그 사실을 숨긴 채 할아버지에게 인정받기 위해 변신을 시도했다.

태형이 국회의원에서 대통령까지 가길 원했던 흥식은 그가 자신의 회사에 들어오는 걸 반대했다. 그러나 이번 기회를 통해 유능한 경영인이 된 후 다시 총선에 도전하겠다며 어머니에게 휘둘리지 않고 할아버지에게 모두 보고 하겠다는 태형의 말에 설득되고 말았다. 

경영기획본부장으로 출근한 태형은 지환을 자신의 부서 막내로 영입했다. 그리고 자신이 데리고 온 현철과 지환, 동생 남태희(강별 분)에게 각각 일을 배분한 태형은 본격적으로 회사 현황 파악에 몰두하며 일에 매진해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게 했다. 

과거 음주 운전으로 지환의 어머니 안경선(윤복인 분)을 치면서 철없는 부잣집 도련님에서 빌런으로 거듭난 남태형은 지환이 그의 발목을 잡으면서 회사로 시선을 돌리게 되었다. 이에 회사 후계자 자리를 노리던 태희, 어머니 복수를 다짐한 지환과 또 다른 대립각을 세우면서 극의 재미를 높일 전망이다. 

여기에 태형 역을 맡아 첫 악역 도전이라고는 믿어지지 않을 만큼 섬세한 연기 완급 조절로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인 정헌이 캐릭터의 변화를 디테일하게 그려내며 몰입을 돕고 있다. 매 회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빠르게 전개되는 이야기 속에서 혼신의 열연을 펼쳐낸 정헌의 연기는 시청자들을 극 깊숙한 곳으로 더욱 끌어당기고 있다. 

한편, MBC ‘비밀의 집’은 매주 평일 저녁 7시 5분에 방송된다.

황종일 기자 crisis@bntnews.co.kr
연예팀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패션, 뷰티, 연예, 한류, 문화예술 전문 미디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