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김우빈, 침착하고 냉정한 새 얼굴에 기대감 ↑

김경희 입력 2022. 6. 29. 08:47 수정 2022. 6. 29. 08: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매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와 탄탄한 스토리텔링, 독보적 연출력으로 한국 장르 영화의 진일보를 이끌어 온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 1부의 김우빈이 예능부터 드라마, 스크린까지 종횡무진 활약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는다.

활동 재개 이후 촬영한 첫 영화 '외계+인' 1부에서 외계인 죄수의 호송을 관리하는 '가드'로 분한 김우빈은 어떤 상황에도 동요되지 않는 침착함과 냉정함을 가진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예능과 드라마 속 친근한 모습과는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와 탄탄한 스토리텔링, 독보적 연출력으로 한국 장르 영화의 진일보를 이끌어 온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 1부의 김우빈이 예능부터 드라마, 스크린까지 종횡무진 활약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는다. [각본/감독: 최동훈 | 제공/배급: CJ ENM | 제작: 케이퍼필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예능 [어쩌다 사장2]에서 인간미 넘치는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폭격하고,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순정파 선장 ‘박정준’ 역으로 설렘을 자극한 배우 김우빈이 '외계+인' 1부로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활동 재개 이후 촬영한 첫 영화 '외계+인' 1부에서 외계인 죄수의 호송을 관리하는 ‘가드’로 분한 김우빈은 어떤 상황에도 동요되지 않는 침착함과 냉정함을 가진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며 예능과 드라마 속 친근한 모습과는 다른 반전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오랜 시간 함께 지구에 머물며 외계인 죄수를 관리해온 프로그램이자 파트너인 ‘썬더’와 죽이 척척 맞는 케미로 관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이에 김우빈은 “어떤 작은 역할이라도 저를 필요로 하신다면 언제든 달려갈 준비가 되어 있었다. 이렇게 멋진 역할을 맡겨 주셔서 행복하다."라고 특별한 소회를 밝혀 영화를 통해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기대를 높인다. 이렇듯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김우빈은 '외계+인' 1부를 통해 시선을 잡아끄는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극장가를 완벽하게 사로잡을 것이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허를 찌르는 위트와 촌철살인의 대사까지 최동훈 감독 특유의 장기가 집약된 동시에 젊은 에너지 넘치는 과감함과 신선함이 더해진 영화로 올 여름 극장가의 포문을 여는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CJENM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