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것이 힘]홍삼, 항바이러스 효과 입증 논문 국내외서 잇따라

이순용 입력 2022. 6. 29. 06: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근 코로나를 비롯해 독감 등 각종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출몰하는 가운데 일상생활 속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방법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홍삼은 신종플루, 에이즈(후천성 면역 결핍증, HIV/AIDS), 헤르페스 등 다양한 바이러스에 대한 홍삼의 면역 관련 효과에 대한 연구결과가 꾸준히 발표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손 씻기, 마스크 쓰기 등 개인 위생관리 중요
홍삼, 인삼, 상황버섯추출물 등 면역력에 도움 주는 식품 섭취도 도움
"홍삼의 항바이러스 효과" 국내외 연구결과 입증"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최근 코로나를 비롯해 독감 등 각종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출몰하는 가운데 일상생활 속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방법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전문가들은 마스크 쓰기, 평소 손씻기 등 철저한 개인 위생관리와 함께 면역력 관리가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특히 피로, 과음, 지속적인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저하되었을 경우 바이러스에 노출시 쉽게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평상시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면역력이란 외부로부터 침입한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에 대한 인체방어시스템으로 바이러스가 체내에서 활동하지 못하도록 하는 역할을 한다. 식약처에서 면역 기능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 원료는 홍삼, 인삼, 상황버섯 추출물 등 대략 20여종이다. 특히 홍삼은 신종플루, 에이즈(후천성 면역 결핍증, HIV/AIDS), 헤르페스 등 다양한 바이러스에 대한 홍삼의 면역 관련 효과에 대한 연구결과가 꾸준히 발표되고 있다.

◇ 홍삼과 백신 병행하면 시너지 효과

미국 조지아주립대학교 의대 강상무 교수팀의 연구에 의하면 실험쥐에 신종플루 바이러스를 감염시켜 생존율을 비교한 결과 백신과 홍삼투여를 병행한 경우에는 생존율이 100%로 나타났으며, 백신만 접종한 경우는 60%, 일반 쥐는 40%만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홍삼이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에 감염된 인간 상피세포의 생존율을 증가시키고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염증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 에이즈 환자의 면역세포 CD4+ T 감소 지연에 효과

울산의대 아산병원 조영걸 연구팀은 에이즈 환자를 대상으로 96개월 동안 면역세포 CD4+ T 세포수의 감소변화를 관찰한 결과 홍삼을 섭취하면 CD4+ T 세포수 감소 지연에 효과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157명의 에이즈 환자에서 위약군(41명)보다 홍삼섭취군(116명)에서 면역세포인 CD4+T 세포의 감소가 1.6배 낮았다(홍삼섭취군 44±61 cells/mL 감소, 위약군 70±82 cells/mL 감소).

◇ 헤르페스 바이러스 억제

전북대 수의학과 김범석 연구팀은 홍삼을 10일간 경구 투여한 마우스 모델(Balb/c)에 헤르페스 바이러스를 감염시킨 후 임상증상, 마우스의 생존률, 헤르페스 바이러스의 증식능 등을 검사했다. 그 결과 홍삼을 경구투여한 마우스 그룹에서 대조군에 비해 염증(inflammation)이 감소하고 마우스의 생존율이 향상된 점을 확인했다. 또한 홍삼이 체내 면역체계 활성화 물질인 인터페론-감마(interferon-gamma)를 증가시키고, 바이러스와 같은 이물질에 감염된 세포를 살해하는 효소인 그란자임 B(granzyme B) 생성을 증가시켜 자연살해세포를 활성화함으로서 헤르페스 바이러스를 억제한다는 점을 확인했다.

조재열 성균관대 유전공학과 교수는 “홍삼의 홍삼다당체 성분은 선천적 면역 담당인 대식세포에 존재하는 수용체에 결합해 세포 안으로 활성 신호를 보내는데, 이를 통해 활성화된 대식세포가 침투한 바이러스나 세균, 암세포를 제거하는 물질을 생산하고, 면역 조절물질인 사이토카인을 분비함으로써 외부 바이러스의 감염으로부터 우리 몸을 지킨다”고 말했다.

이순용 (sylee@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