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의 공포'에 캐시우드 "이미 경기 침체"..뉴욕 연은 "침체 아닌 둔화" [장가희 기자의 뉴스픽]

장가희 기자 입력 2022. 6. 29. 06:03 수정 2022. 6. 29. 07: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자가 콕 짚어 전하는 뉴스, 뉴스픽입니다.

40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연준의 공격적인 긴축으로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점점 더 커지고 있죠.

주요 투자은행과 전문가들이 연일 경기침체 확률을 높이는 가운데 국내에서 '돈나무 언니'라는 별명으로 잘 알려진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 CEO는 미국 경제가 이미 침체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가 콕 짚어 전하는 뉴스, 뉴스픽입니다.

40년 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연준의 공격적인 긴축으로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점점 더 커지고 있죠.

미국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강력한 긴축 드라이브에 나서면서 글로벌 금융시장에는 리세션, 이른바 'R의 공포'가 만연한데요.

주요 투자은행과 전문가들이 연일 경기침체 확률을 높이는 가운데 국내에서 '돈나무 언니'라는 별명으로 잘 알려진 캐시 우드 아크인베스트 CEO는 미국 경제가 이미 침체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캐시 우드 / 아크인베스트 CEO : 우리는 이미 경기 침체라고 생각하고, 매우 큰 문제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제 45년 경력에서 이렇게 재고가 많이 늘어난 것은 본 적이 없습니다. 미시간대에서 발표하는 소비자심리지수도 최저치로 떨어졌습니다.]

우드 CEO가 지목한 소비자심리지수는 5월 58.4에서 이번달 50으로 떨어지면서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초부터 인플레이션 위험을 경고한 래리 서머스 전 재무장관도 경기침체 가능성을 언급했는데요.

구조적 장기 침체가 일어날 확률을 60% 정도로 본다며 글로벌 금융위기 같은 상황이 재연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미 연준의 시각은 어떨까요?

[존 윌리엄스 / 뉴욕 연은 총재 : 경기 침체는 내 베이스케이스가 아닙니다. 경제는 강하고, 금융 여건은 더 엄격해졌습니다. 올해 성장이 지난해보다 좀 느릴 거라고 보는데요. GDP증가율이 1~1.5%에 그칠 것으로 예상합니다. 하지만 이게 경기 침체는 아니죠. 물가상승 압력을 줄이기 위해 꼭 필요한 경기 둔화일 뿐입니다.]

바이든 대통령 역시 미국 경제의 침체 가능성을 연일 부인하고 있는데요.

우크라이나 전쟁과 중국의 코로나 봉쇄 조치 등 대형 변수들이 여전히 힘을 발휘하고 있어, '경기침체가 올 것이다, 경기둔화에 그칠 것이다'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뉴스픽이었습니다.

네이버에서 SBS Biz 뉴스 구독하기!

평소 궁금했던 브랜드의 탄생 이야기! [머니랩]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 I&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