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건축학교' 진행.."건축에 관심있는 누구나 오세요"

조성준 기자 2022. 6. 29. 06: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울시가 건축가를 꿈꾸는 어린이와 건축에 관심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수업을 진행한다.

서울시는 오는 7~11월까지 돈의문 박물관마을 내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2022 서울시 도시건축학교'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로 7년째 운영되고 있는 이 수업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온라인 수업 형태로 진행됐으나 올해부터는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오프라인 형태로 수업이 진행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울=뉴스1) = 서울시가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마을안내소 외벽 전면(8.5m×11m)에 대형 미디어파사드를 조성, 오늘부터 매일 최신 미디어아트 작품을 연중 상설 전시한다고 밝혔다. 작품은 세계적인 미디어티스트 이이남 작가의 신작으로 연중 상영되는 주제작 <시화일률(市花一律)>은 ‘서울시, 100년의 꽃으로 하나 되다’라는 부제로 꽃으로 피어나는 서울 100년 역사를 화려한 빛과 소리, 음악으로 표현한다. (서울시 제공) 2022.6.16/뉴스1

서울시가 건축가를 꿈꾸는 어린이와 건축에 관심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수업을 진행한다.

서울시는 오는 7~11월까지 돈의문 박물관마을 내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2022 서울시 도시건축학교'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7일 다음달 수업 신청을 시작으로 매월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신청받는다.

올해로 7년째 운영되고 있는 이 수업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온라인 수업 형태로 진행됐으나 올해부터는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오프라인 형태로 수업이 진행된다.

시는 특히 프로그램의 다양화를 위해 매월 다른 주제로 수업을 구성했으며 참여자가 본인의 취향과 일정에 맞는 수업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프로그램은 어린이 대상과 성인 대상으로 나뉘어서 진행된다.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어린이 도시건축학교'는 다음달 '길에서 만나는 도시'를 시작으로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건축 문화유산여행, '건축마을의 재료양, 구조군', '호기심왕의 지속가능한 건축' 등 11월까지 다섯 가지 주제로 총 30회 운영될 예정이다.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시민 도시건축학교'는 내달 '건축과 도시로 떠나는 여행'을 시작으로 '예술과 동행하는 도시건축', '나의 희망을 담은 집 만들기', '휴식, 쉼, 그리고 사색', '컨셉이 있는 공간 탐험' 등의 주제로 강의형 수업 12강, 참여형 실습 4강 등 총 16회 수업으로 계획돼 있다. 수업은 매주 수요일 저녁 7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다.

김동구 서울시 도시공간기획과장은 "올해 도시건축학교는 도시건축이 가지는 사회적 관계, 우리를 둘러싼 환경에 대한 인식을 목표로 주제를 다양하게 구성했다"며 "어린이에게는 도시환경에 대한 공적 가치를 배우는 기회가, 성인은 개인.공동체가 조화를 이루는 삶에 대해 성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남주혁 '학폭' 폭로 또 나왔다…"원치 않는데 '스파링' 강요"동성애 숨기려 '위장 결혼·임신'…남편이 돌변한 이유이진호 "옥주현, 본인 확인 안받고 캐스팅했다고 연습 불참"신민아♥김우빈 투샷 포착…달달한 8년차 커플"차에서 나온 '독사', 놀라 자빠졌다…에어컨 구린내 의심하라"
조성준 기자 develop6@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