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러시아 원유 가격상한제 추진 합의..중국, 대러 압박 동참해야"

최진아 입력 2022. 6. 29. 02:51 수정 2022. 6. 29. 02: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독일에서 열린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이 러시아산 원유에 가격상한제를 적용하고, 러시아 금 수입을 금지하는 등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 G7 정상들이 가장 중점적으로 논의하고 합의를 한 부분은 우크라이나 지원과 러시아 제재를 위한 방안입니다.

G7 정상들은 이날 공동성명에서 중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조건 없이, 즉각 병력을 철수하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독일에서 열린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이 러시아산 원유에 가격상한제를 적용하고, 러시아 금 수입을 금지하는 등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G7 정상들은 28일(현시 시간)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 성에서 사흘에 걸친 정상 회의를 끝내며 공동으로 채택한 성명에서 이같이 합의했습니다.

정상들은 또 중국의 '일대일로'에 대항해 개발도상국에 770조 원이 넘은 금액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에도 합의했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한목소리로 규탄하고, 티베트·신장 문제, 무역 관행 등에 관해 중국과 각을 세우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 "우크라이나 무기한 지원, 러시아 원유 가격상한제·금 수입 금지 추진"

이번 정상회의에서 G7 정상들이 가장 중점적으로 논의하고 합의를 한 부분은 우크라이나 지원과 러시아 제재를 위한 방안입니다.

G7 정상들은 우선 295억 달러(약 38조 원)에 이르는 올해 정부 운영예산을 포함해 우크라이나를 재정적, 인도적, 군사·외교적으로 무기한 지원하기로 약속했다면서, 그 방안 중 하나로 러시아산 원유에 대한 가격상한제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G7은 제3국, 민간부문과 협의해 필요한 모든 조처를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러시아가 이날, 민간인으로 붐비던 우크라이나 중부의 쇼핑몰을 장거리 폭격기로 공격한 것을 언급하며 "이번 폭격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잔인한 공격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증거"라면서 "G7은 푸틴 대통령이 이 전쟁에 승리해서는 안 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결연히 단결해 우크라이나 편에 서서 대항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G7 정상들은 또 러시아 금 수입 금지를 추진하는 데도 합의했습니다.

금은 에너지에 이어 러시아의 2위 수출자원으로 2020년 기준 러시아의 금 수출액은 190억 달러(약 24조 6천억 원)에 이릅니다. G7의 금 수입 금지가 현실화 될 경우 러시아의 자금 압박은 더욱 극심해질 전망입니다.

■ "중, 대러 압박 동참해야"…'일대일로' 견제 위해 개도국에 777조 원 투자

자유민주주의적 가치 수호를 내걸고 G7 정상들은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도 높였습니다.

G7 정상들은 이날 공동성명에서 중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조건 없이, 즉각 병력을 철수하도록 촉구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중국의 '일대일로'에 맞서 전 세계 개발도상국 인프라에 6천억 달러(약 777조 6천억 원)를 투자하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남중국해에서 중국이 강제로 해양영토 확장을 시도한다며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아울러 티베트와 신장 지역의 강제노동을 포함해 중국의 인권상황이 깊이 우려되고, 홍콩의 자유와 권리, 독립을 유지하겠다는 약속도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규탄…"비핵화 위해 대화 나서야"

이와 함께 정상들은 북한에 대해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비롯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G7 정상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전 세계로 확산하는 식량난 해결을 위해 45억 달러(약 5조 8천억 원)를 지원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또 연내에 '기후클럽'을 설립해 파리기후변화협약에 제시된 목표대로 지구의 평균기온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 미만으로 제한하는 조처 추진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도로 교통부문을 전반적으로 탈 탄소화하고, 2035년까지 전력 부문에서 탄소배출을 대체로 종료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최진아 기자 (jina94@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