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돌싱포맨' 김준호, 김지민과 헤어질 뻔→홍석천 "女에 고백한 적 있다"

박정수 입력 2022. 6. 28. 23:57 수정 2022. 6. 28. 23:5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돌싱포맨' 홍석천이 비밀을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거침없는 돌직구 입담의 소유자 장도연과 홍석천이 등장해 역대급 웃음 폭탄을 선사했다.

이날 이상민은 "내가 석천이형을 잘 아는데 캐스팅디렉터로 모시고 싶을 정도로 사람을 잘 본다"며 대표적인 황금 떡잎을 물었따. 이에 홍석천은 "최근 잘될 거라고 했던 게 황인엽이다. 지금 최고잘나간다. 나는 황인엽 얼굴에서 예전 이준기 얼굴을 봤다"고 밝혔다.

이어 다른 픽으로 김우빈을 언급했다. 그는 "그당시에 공룡 상들이 뜰 때였다. 우빈이가 고민하길래 '우빈아, 연기로 바꾸면 정말 잘 될 타이밍이다'해서 연기로 바꿨는데 정말 잘 됐다"고 전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상민은 "도연이는 낯가림도 심하고 성격이 소심하지 않냐"며 물었다. 이에 홍석천은 "낯가리는 애가 여의도 큰 쇼핑몰 극장에서 데이트하더라. 나한테 딱 걸렸다"고 밝혔다. 그 말을 들은 탁재훈이 "너도 남자 만나?"라고 하자, 장도연은 "나는 안 만나나"라고 울컥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도연은 "8~9년 전이다. 근데 기분좋은 건 오빠가 멋있다고 인정해줘서 기분이 좋았다"고 전했다. 왜 헤어졌냐는 질문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장도연은 "2022년 봄날 나는 일생일대의 결심을 했다. 친한 지인에게 받은 주소를 네비게이션에 찍고 한 장소에 도착했다. 그곳은 산부인과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생님을 만났는데 '스케줄도 많고 바쁘신데 괜찮냐"고 해서 '결심을 마쳤다. 진행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혀 포맨을 놀라게 했다.

그 말을 들은 임원희는 "나 알 거 같다. 난자를 냉동했냐"고 말하기도. 이에 이상민이 "난 정자 냉동을 했다"고 하자, 장도연은 "냉동 커플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상민은 "혹시 냉동실을 열게 될 남자가 있냐"고 물었다. 이에 장도연은 "없다"며 "마지막 연애는 작년이었다"고 밝혔다.

김준호는 "형들이 덧붙여서 얘기하고 할까봐 말 안 했는데, 얼마 전에 지민이한테 실수를 해서 헤어질 뻔한 위기상황이 왔었다"고 고백했다. 김준호는 "위험했었다. 이틀 있다가 풀렸다"며 싸운 이유로 "제주도에서 골프를 3일을 쳤다. 이후 지민을 만나기로 했는데 또 골프를 쳤다. 안 친다고 거짓말을 하고. 또 거기서 술을 먹다가 전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거짓말을 하면 안 됐는데, 예전에도 거짓말하다가 걸렸는데 다시는 안 하겠다고 하고 또 골프를 쳤다. 또 그러니까 '이게 반복이 되겠구나'해서 지민이가 강수를 둔 거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홍석천은 "평생 딱 한 번 이성에게 호감을 느끼고 제가 고백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김준호는 "궁금한게 저는 대학교 입합할 때 석천이형을 만났다. 형이 작가 때인가? 그때 형은 남성미가 넘치는 마초 느낌이었다. 그 여자분하고 헤어지고 나서 성 정체성이 바뀐 거냐"고 물었다.

이에 홍석천은 "그건 아닌 것 같고, 어렸을 때부터 또래 친구들과 다르다고 생각을 했는데 스스로가 이겨내기 위해 애썼다"며 "보통의 친구들처럼 여자친구를 만나야 한다고 생각했다. '대학교 들어가면 여자친구를 만나봐야지' 고민하던 순간 그 여자친구가 눈에 딱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그 기회를 놓쳤다"며 "제가 대학교에 입학하면서 서울에 왔는데 경상도 사투리 쓰는 아가씨를 처음본 거다. 사투리가 너무 예뻐서 '혹시라도 여자친구를 사귀면 이 여자였으면 좋겠다'생각하고 편지를 밤새 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그녀가 와서 잠깐 얘기하자고, 나의 고백을 받아주려나 했는데 다른 남자친구가 있다고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어 "만얀 그녀를 안 놓쳤다면 지금의 내가 없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연애를 하고 있냐는 질문에 홍석천은 "지금까지 연애를 쉰 적이 없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한편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행복에 목마른 네 남자의 토크쇼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박정수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사진 l SBS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