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파더' 김숙X조나단, 불안한 다이어트 합숙 캠프

이상은 기자 입력 2022. 6. 28. 23: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갓파더'에서 김숙과 조나단이 다이어트를 위한 야외 캠프를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서 106kg까지 불어난 몸무게의 조나단과 47kg의 과거를 회상하는 김숙이 다이어트를 위해 장을 보고 합숙 캠프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숙은 다이어트 의지가 약해지는 조나단에게 장 보기에 이어 캠프, 습식 사우나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여 마음을 달래도록 도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이상은 기자]
/사진=KBS 2TV '갓파더' 방송 캡처

'갓파더'에서 김숙과 조나단이 다이어트를 위한 야외 캠프를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新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서 106kg까지 불어난 몸무게의 조나단과 47kg의 과거를 회상하는 김숙이 다이어트를 위해 장을 보고 합숙 캠프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저번 방송에서 김숙과 조나단은 전통시장에 방문하여 다이어트 식품을 구매하려고 했지만 시식코너를 지나치지 못했지만 채소 위주의 음식을 구매하는 모습이 담겼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숙은 다이어트 의지가 약해지는 조나단에게 장 보기에 이어 캠프, 습식 사우나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여 마음을 달래도록 도왔다.

김숙은 조나단에게 "패스트푸드점도 없고, 치킨 시켜도 안 와"라며 셀프 고립을 외쳤다. 이에 더해 "너는 밤에 먹으니까 여기서 자고 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후 김숙은 차 위에 텐트를 설치한 '차박'을 준비했다. 조나단은 누워서 하늘을 보며 "배달시켜서 딱"이라며 약해진 다이어트 의지를 보였다. "출출하다"는 조나단의 말에 김숙은 그렇지 않다고 최면을 걸어주어 진행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은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관련기사]☞ 헤이즈, 난간에 쏙..충격적으로 깡마른 몸매
황정음, 출산 후 20kg 찐 살..감량 성공
'워터밤' 신흥 섹시 손승연, 곧 터질 듯한 '끈 비키니 글래머'
원빈, 지이수와 골프장서 '찐미소'..CG 아냐?
'가품 논란' 프리지아, 5개월만 유튜브 활동 재개
현아♥던, 프랑스서 '딥키스' 실시간..허리가 휠 정도로..
이상은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