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코로나에도 베트남 '드림스쿨' 착착..IT 교실도 운영

입력 2022. 6. 28. 22:5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LS VINA 김종필 법인장이 지난 4월 개최된 LS드림스쿨 17호 준공식에서 베트남 초등학생에게 장학금을 수여하고 있다.

LS그룹(회장 구자은)은 창립 이후 미래세대의 꿈을 후원하는 든든한 파트너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사회로부터 신뢰받는 보다 좋은 기업이 되기 위한 지역사회 소외계층 지원, 글로벌 개발사업 등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LS그룹은 2007년부터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으로 베트남·인도·방글라데시·캄보디아 등 4개국에 대학생과 LS 임직원 25명으로 구성된 약 1000여명의 대학생해외봉사단을 파견해왔다. 파견 지역에 매년 8~10개 교실 규모의 건물인 LS드림스쿨을 신축해 현재까지 베트남 하이퐁·하이즈엉·호찌민·동나이 등지에 총 18개의 드림스쿨을 준공했다. LS그룹은 코로나19로 해외 출국이 어려워진 상황을 감안해 안전을 위해 봉사단 파견은 일시 중단했으나 드림스쿨 신축은 지속해 2023년까지 하이퐁·호찌민 인근에 드림스쿨 19·20·21호를 추가로 건립할 계획이다. 이뿐만 아니라 정보기술(IT) 교육에 대한 관심이 높은 반면 학교별 IT 인프라는 열악하다는 점에 착안해 올해 9월부터 베트남 초등학교 3~5학년을 대상으로 드림스쿨 IT 교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드림스쿨 9, 11호 2개 학교의 IT 교실을 리모델링하고 컴퓨터·스마트TV·PC용 책걸상 등을 교체하며 MOS 자격증 및 로봇 코딩 교육 클래스를 6개월간 진행할 계획이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