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로호 키즈', 누리호 개발하다

이연경 입력 2022. 6. 28. 21:5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대전] [앵커]

13년 전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발사체, 나로호를 보며 꿈을 키우던 고등학생이 이번 누리호 개발에 참여했다는 소식이 알려져 화제입니다.

이번 누리호 발사 성공으로 또 다른 '누리호 키즈' 등장에 대한 기대감도 큰 상황인데요.

화제의 주인공을 이연경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발사! 발사되었습니다."]

[오영재/항공우주연구원 연구원 : "그때 나로호 발사가 2009년 8월 25일이었던 것 같은데…. 나로호 1차 발사가요. 되게 흥분되고…. 그 당시에 페어링 미분리로 실패를 했었어요. 그래서 굉장히 아쉬웠죠. 엄청난 저의 꿈이었죠. 항공우주연구원은."]

["노즐을 흔들면서 발사체의 방향을 조절하게 됩니다. 그것을 자세 제어라고 하는데, 저는 그쪽 부분에 담당을 하게 됐습니다."]

[오영재/항공우주연구원 연구원/2021년 10월 KBS 인터뷰 : "정확한 궤도까지는 못 올라가서 그 부분이 아쉽고, '어떤 게 문제일까' 서로 많이 토의하고, 데이터도 보고."]

["이륙! 누리호가 발사되었습니다."]

["다른 연구원분께서 얘기를 해주신 건데 제가 혼잣말로 계속 '가자, 가자' 했다더라고요."]

["(지난 1차 발사 때) 3단 연소가 좀 일찍 종료가 됐잖아요. 그런데 이번에는 정확히 계산된 딱 그 시간에 종료가 돼서 그때가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대한민국이 과연 우주에 갈 수 있을까' 의구심을 품고 그랬었는데 이제는 대한민국이 어떻게 보면 우주에서 할 수 있는 거, 모든 걸 할 수 있는 준비가 됐다라고 생각이 들거든요."]

["우리나라도 기술이 되면 화성에도 사람도 보내고 달도 사람도 보내고 인류가 좀 더 우주에 많이 진출할 수 있게 됐으면 좋겠습니다."]

이연경 기자 (ygle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