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삽시다' 이경진 "50대에 세상 등진 언니, 母도 따라가" 눈물

이혜미 입력 2022. 6. 28. 21: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이경진이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같이 삽시다'에선 박원숙 혜은이 이경진 김청의 옥천 살이가 공개됐다.

이날 이경진은 50대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등진 언니에 대해 "언니가 이런 저런 스트레스에 떠났다. 어머니도 그 충격에 6개월 만에 세상을 떠나셨다. 짧은 시간 동안 가족을 둘이나 보낸 거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혜은이 역시 어머니를 가슴에 묻은 사연을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이경진이 아픈 가족사를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같이 삽시다’에선 박원숙 혜은이 이경진 김청의 옥천 살이가 공개됐다.

이날 이경진은 50대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등진 언니에 대해 “언니가 이런 저런 스트레스에 떠났다. 어머니도 그 충격에 6개월 만에 세상을 떠나셨다. 짧은 시간 동안 가족을 둘이나 보낸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태어나 처음으로 가족이 떠난다는 게 이렇게 뼈아픈 거라는 걸 느꼈다. 1, 2년 동안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아 암에 걸렸다. 그땐 내 인생이 끝났다고 생각했다. 감당하기 힘든 슬픔이었다. 어느 순간에 비행기가 하늘 속에서 사라져버렸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아픈 심경을 전했다.

한편 혜은이 역시 어머니를 가슴에 묻은 사연을 전했다. 혜은이는 “우리 어머니는 10년간 투병을 하셨다. 아프기 전만 해도 ‘나 누군지 알아? 알면 내 손 꼭 잡아’ 하면 어머니가 내 손을 꼭 잡았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잡지 않으시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고생하는 어머니를 보니 너무 마음이 아팠다. 결국 어머니의 귀에 대고 ‘내가 형제들 잘 챙길 테니까 편하게 가세요’라고 했다. 그리고 다음 날 세상을 떠나셨다. 내가 괜한 소리를 했나 싶어 후회가 됐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같이 삽시다’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