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러 돈줄 더 죈다.."러시아산 원유 가격상한제 도입 합의"

박가영 기자 입력 2022. 6. 28. 19: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이 사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폐막했다.

G7 정상들은 러시아산 원유 수입 가격에 대한 상한 제재안의 합의했다.

G7 정상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도입 추진 및 방안 등을 밝힐 계획이다.

이 방법은 러시아산 원유 수입 자체를 차단하는 것이 아니라 불가피하게 수입을 하더라도 러시아산 원유를 일정 가격 이상으로는 사들이지 않는 것이 골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G7 정상회의 사흘 일정 마무리
G7 정상들이 26일(현지시간) 독일 바이에른 알프스 엘마우성에서 열린 정상회의 첫 실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을 기준, 시계방향으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AFPBBNews=뉴스1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이 사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폐막했다. G7 정상들은 러시아산 원유 수입 가격에 대한 상한 제재안의 합의했다.

28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G7(미국·영국·캐나다·프랑스·독일·이탈리아·일본) 정상들은 이날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7번째 회의를 끝으로 3일간의 정상회의를 마무리한다.

G7 정상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제 도입 추진 및 방안 등을 밝힐 계획이다. 이번 조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제재 일환으로, 러시아산 원유를 수입할 때 일정 가격(상한가)을 넘지 않는 선에서만 허용하는 것이다. 수입국 입장에서의 일종의 '카르텔'을 형성하는 셈이다.

이 방법은 러시아산 원유 수입 자체를 차단하는 것이 아니라 불가피하게 수입을 하더라도 러시아산 원유를 일정 가격 이상으로는 사들이지 않는 것이 골자다. 이로써 세계적으로 부담이 되고 있는 유가 상승 및 이에 따른 물가 상승을 억제하고, 소비자 부담을 줄인다는 구상이다. 러시아가 원유가 상승에 따른 막대한 수익을 거두지 못하도록 하는 효과도 있다.

이들 국가는 제3국, 민간부문과 협의해 가격 상한제 도입을 위한 조처를 검토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상한가를 넘은 거래에 대해선 석유 운반선에 대한 보험을 제공하지 않는 안 등을 살펴볼 방침이다.

G7 정상들은 러시아산 금 수입 금지에도 합의했다. 에너지 자원에 이어 러시아의 핵심 '돈줄' 중 하나인 금을 수입 금지해 러시아에 대한 경제적 압박 수위를 높이겠다는 것이다.

더불어 공동성명을 통해 중국의 왜곡된 무역관행을 규탄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후 전 세계로 확산하는 식량 안보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50억달러(약 6조400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G7 정상회의 직후인 오는 29~30일에는 스페인에서 나토 정상회의가 열린다. 한국은 나토 회원국은 아니지만 일본, 뉴질랜드, 호주와 함께 파트너국으로 초청됐다.

[관련기사]☞ 동성애 숨기려 '위장 결혼·임신'…남편이 돌변한 이유이진호 "옥주현, 본인 확인 안받고 캐스팅했다고 연습 불참""사실이 아닌 얘기들, 화나"…이경진, 루머에 입 열었다신민아♥김우빈 투샷 포착…달달한 8년차 커플"차에서 나온 '독사', 놀라 자빠졌다…에어컨 구린내 의심하라"
박가영 기자 park08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