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오미크론 전용 mRNA 백신 임상시험 돌입

신정은 입력 2022. 6. 28. 18: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중국이 개발한 첫 오미크론 전용 동결건조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이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28일 중국 펑파이신문 등에 따르면 우한루이커지(瑞科吉)바이오테크놀리지(영문명 Recogen)이 개발한 오미크론 전용 동결건조 mRNA 백신이 뉴질랜드와 필리핀에서 각각 임상 시험 승인을 받았다.

중국 당국은 지난 4월 캔시노가 개발한 mRNA 백신의 임상시험을 승인한 바 있다.

또한 지난달에는 시노팜이 개발한 오미크론 전용 불활성화 백신의 임상시험을 시작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우한 바이오사, 뉴질랜드·필리핀 임상시험
동결건조로 2~8도 보관 가능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이 개발한 첫 오미크론 전용 동결건조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이 임상시험에 돌입한다.

중국산 백신. 사진=신정은 기자
28일 중국 펑파이신문 등에 따르면 우한루이커지(瑞科吉)바이오테크놀리지(영문명 Recogen)이 개발한 오미크론 전용 동결건조 mRNA 백신이 뉴질랜드와 필리핀에서 각각 임상 시험 승인을 받았다. 이 제품은 초저온 보관으로 콜드체인이 필요한 기존 mRNA 백신과 달리 동결·건조를 시켜 기존 냉장 시설 온도인 2∼8℃에서 보관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우한루이커지바이오는 지난해 10월 중국 장쑤와 선전의 의학 회사가 합작해 우한에 세운 회사로 줄곧 코로나19 mRNA 백신을 연구해왔다.

중국은 자국 백신만으로 코로나19 대응이 쉽지 않은 상황임에도 외국산 백신 도입을 미루고 있다. ‘백신 외교’를 위한 정치적 이유와 함께 자국 백신 생산기업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란 분석이다.

중국은 현재 7개사의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했는데 모두 불활성화 백신이다. 불활성화 백신은 바이러스를 이용해 면역 반응을 일으키게 하는 방식으로 사백신이라고도 부른다. 부작용이 적지만 효과도 낮은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화이자 백신을 공동 개발한 바이오앤테크가 중국 제약사 푸싱(復星·FOSUN)제약과 합자회사를 설립하고 ‘중국판 화이자’를 생산하는 방식을 추진하는 한편 자국산 mRNA 백신 개발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중국 당국은 지난 4월 캔시노가 개발한 mRNA 백신의 임상시험을 승인한 바 있다. 또한 지난달에는 시노팜이 개발한 오미크론 전용 불활성화 백신의 임상시험을 시작했다.

중국이 새로운 백신을 개발하더라도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 것도 숙제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27일까지 중국 전역에서는 인구의 91.79%인 12만9404만명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는데 이중 3차 부스터샷 접종자는 인구의 약 절반인 7억9002만여명에 불과하다. 특히 60세 이상 노인 중에서는 2차 접종자가 2억여명으로 83% 수준에 머물러있고, 3차 부스터샷 접종자는 1억7250만명으로 더 적다.

신정은 (hao122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