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류준열 "김태리와 두 번째 호흡, 많이 의지하며 촬영"

이혜미 입력 2022. 6. 28. 18: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매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와 탄탄한 스토리텔링, 독보적 연출력으로 한국 장르 영화의 진일보를 이끌어 온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 1부의 류준열과 김태리가 다시 만난 작품에서 한층 더 깊어진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2018년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서 찐친 케미를 선보이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는 류준열과 김태리는 '외계+인' 1부에서 신검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를 속고 속이는 경쟁자로 다시 만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매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와 탄탄한 스토리텔링, 독보적 연출력으로 한국 장르 영화의 진일보를 이끌어 온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 1부의 류준열과 김태리가 다시 만난 작품에서 한층 더 깊어진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장르와 시대를 불문하고 만났다 하면 케미를 담아내는 배우 류준열과 김태리가 '리틀 포레스트'에 이어 '외계+인' 1부에서 재회해 다시 한번 매력 포텐을 퍼트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018년 영화 '리틀 포레스트'에서 찐친 케미를 선보이며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는 류준열과 김태리는 '외계+인' 1부에서 신검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를 속고 속이는 경쟁자로 다시 만났다. 얼치기 도사 ‘무륵’과 천둥 쏘는 처자 ‘이안’은 도술과 권총을 오가는 액션 연기로 놀라움을 자아내다가도 극과 극의 성격에서 비롯되는 티키타카 케미로 놓칠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다시 만난 류준열과의 찰떡 같은 호흡에 대해 김태리는 “영화의 첫 촬영이 저희 둘의 분량이었다. 너무 긴장됐는데 현장에 가니 안심이 되었다. 너무 편했고 덕분에 재밌게 촬영했다”라며 류준열에 대한 신뢰를 전했으며, 이에 류준열은 “김태리 배우와 두 번째 호흡인 만큼 너무 좋았다. 제가 많이 의지했다”라고 전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호흡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렇듯 류준열과 김태리의 돈독한 케미와 신뢰가 돋보이는 영화 '외계+인' 1부는 모두가 매료될 도술 같은 시너지로 스크린을 가득 채울 것이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허를 찌르는 위트와 촌철살인의 대사까지 최동훈 감독 특유의 장기가 집약된 동시에 젊은 에너지 넘치는 과감함과 신선함이 더해진 영화로 올 여름 극장가의 포문을 여는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외계+인’ 제공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