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6일 尹정부 첫 고위 당·정·대 회의

심형준 입력 2022. 6. 28. 18: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첫 고위 당·정·대 회의가 다음달 6일 개최된다.

28일 여권에 따르면 여당과 정부, 대통령실은 다음달 6일 오전 11시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글로벌 금융 위기 우려와 관련해 시급한 물가 대책 등 민생 현안을 놓고 정책 조율 등을 위한 회의를 개최한다.

당·정·대 회의는 당초 이달 말에서 일정이 잡혔다가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으로 다음달로 미뤄졌다고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첫 고위 당·정·대 회의가 다음달 6일 개최된다.

28일 여권에 따르면 여당과 정부, 대통령실은 다음달 6일 오전 11시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글로벌 금융 위기 우려와 관련해 시급한 물가 대책 등 민생 현안을 놓고 정책 조율 등을 위한 회의를 개최한다.

이번 당정대 회의는 '4+3+3' 참여 형식으로 열린다. 우선 여당에선 이준석 대표, 권성동 원내대표, 한기호 사무총장,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방문규 국무조정실장이, 대통령실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 이진복 정무수석, 최상목 경제수석이 자리를 함께한다.

당·정·대 회의는 당초 이달 말에서 일정이 잡혔다가 윤석열 대통령의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 정상회의 참석으로 다음달로 미뤄졌다고 한다. 당·정·대 첫 논의 테이블에는 시급한 민생 대책과 규제 완화 관련 과제 등이 주로 다뤄질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