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경기 난입한 '검은 개'..선수들에 '폭풍 재롱'

이현정 입력 2022. 6. 28. 17:27 수정 2022. 6. 28. 17: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남아메리카 국가 간의 축구 선수권 대회인 '코파 아메리카(Copa America)'의 친선 경기 도중 개 한 마리가 난데없이 그라운드에 들어와 깜짝쇼를 벌였다.

27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칠레 쿠리코에서 열린 칠레와 베네수엘라의 여자 축구 친선 경기가 개 한 마리의 난입으로 잠시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커다란 검은 개 한 마리가 울타리를 뛰어넘더니 그라운드를 질주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칠레·베네수엘라 축구 경기서 깜짝 등장
그라운드서 질주 벌여..경기 1분간 중단
관객 환호성 쏟아져..선수들 손에 퇴출

[이데일리 이현정 인턴기자] 남아메리카 국가 간의 축구 선수권 대회인 ‘코파 아메리카(Copa America)’의 친선 경기 도중 개 한 마리가 난데없이 그라운드에 들어와 깜짝쇼를 벌였다.

칠레 골키퍼 크리스티안 엔들러가 축구경기장에 난입한 개를 쓰다듬고 있다. (사진=@TNTSportsCL)
27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칠레 쿠리코에서 열린 칠레와 베네수엘라의 여자 축구 친선 경기가 개 한 마리의 난입으로 잠시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상황은 두 팀이 0-0으로 맞서고 있던 전반 36분에 벌어졌다. 커다란 검은 개 한 마리가 울타리를 뛰어넘더니 그라운드를 질주했다. 한참을 달리던 개는 칠레 골키퍼 크리스티안 엔들러의 앞에 멈춰 서더니 발라당 누워 꼬리를 흔들었다. 엔들러는 웃으며 개의 배를 문질러 줬다.

한껏 신이 난 개는 다른 선수와 주심에게도 달려가 재롱을 떨었다. 관중석에서는 환호성과 웃음이 터져 나왔다. 경기는 1분 이상 중단됐으며 칠레 대표팀은 이 틈을 타 벤치 근처에 모여 작전 회의를 하기도 했다. 개는 이후 칠레 선수 두 명에게 들려 밖으로 옮겨졌다.

한편 동물들의 난입은 운동 경기에서 자주 벌어지는 일이다. 지난 2월 영국에서는 실종됐던 고양이 ‘탑시’가 축구경기장에 뛰어들어 소동을 일으켰다가, 축구 구단의 도움으로 주인을 다시 만났다.

이현정 (jadelee@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