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영춘면은 벽화마을로 변신중

남인우 입력 2022. 6. 28. 16:41 수정 2022. 6. 28. 16:4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충북 단양군의 한 농촌 마을이 벽화마을로 변신하고 있다.

영춘면 상1리 주민들은 다양한 분야로 구성된 군 자원봉사단과 협의해 벽화를 그리기로 뜻을 모았다.

신상균 영춘면장은 "벽화 그리기에 참여해 주신 많은 분들의 땀방울로 영춘면이 아름다운 벽화마을로 탈바꿈하고 있다"며 "벽화들이 주민들과 지역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희망의 기운을 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벽화봉사단과 주민들 협업, 마을분위기 밝아지고 볼거리도 제공
단양군 영춘면 사지원1리 주민들과 벽화봉사단이 담장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단양군 제공

충북 단양군의 한 농촌 마을이 벽화마을로 변신하고 있다.

칙칙하고 어두웠던 동네가 밝아지고 외지인들에게 볼거리도 제공하는 등 일석이조 효과를 거두고 있다.

28일 군에 따르면 단양군 벽화봉사단과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영춘면 마을 곳곳의 노후된 담장들이 벽화로 채워지고 있다. 벽화봉사단은 벽화그리기 경험이 있거나 손재주가 있는 주민들로 구성된 재능기부모임이다.

영춘면 상1리 주민들은 다양한 분야로 구성된 군 자원봉사단과 협의해 벽화를 그리기로 뜻을 모았다. 마을 분위기도 바꾸고, 구인사, 소백산휴양림 등 영춘면 관광지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서다.

지난달부터 작업이 시작돼 300m에 달하는 벽화가 최근 완성됐다. 거대한 벽화작품은 봉사단과 주민들의 협업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주민들은 벽화를 그릴수 있도록 담장 주변을 청소하고 담장을 하얗게 칠했다. 담장이 도화지가 되자 봉사단은 붓을 잡고 재능을 뽐내며 그림을 그려나갔다. 영춘초등학교 4∼6학년 학생들은 고사리손으로 꽃과 나비 등이 그려진 벽화 타일을 만들어 아름다운 담장 만들기에 힘을 보탰다.

이들의 노력 덕택에 메주를 만드는 할머니의 푸근한 모습과 ‘꽃길만 걸어요’ 같은 희망찬 문구들이 담장을 수놓았다. 벽화가 그려진 담장에는 조명과 바람개비, 벤치까지 설치됐다.

사지원1리 주민들은 남한강을 따라 펼쳐진 200m 노후 담장을 벽화로 채우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단양군 쏘가리 캐릭터인 다소미와 남한강에 서식하는 물고기, 수초 그림들이 담장을 신기한 물속 풍경으로 바꿔놓았다.

신상균 영춘면장은 “벽화 그리기에 참여해 주신 많은 분들의 땀방울로 영춘면이 아름다운 벽화마을로 탈바꿈하고 있다”며 “벽화들이 주민들과 지역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희망의 기운을 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단양 남인우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