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첨금 6억6250만원"..최고의 효도선물 된 '로또 복권'

이현정 입력 2022. 6. 28. 15: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캐나다의 한 남성이 '아버지의 날' 선물로 받은 로또 복권에 당첨돼 거액의 당첨금을 탔다.

27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캐나다 뉴퍼들랜드에 사는 존 바틀렛이 로또 복권에 당첨돼 51만5382달러(약 6억625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고 보도했다.

바틀렛 부부는 당첨금을 25년간 매년 2만6430달러(약 2650만원)씩 나눠 받을 수 있지만, 급한 부채를 해결하기 위해 한 번에 전액을 수령하는 방법을 선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버지의 날' 선물로 받은 복권 2장 중 1장 당첨
"대출금 갚고 은퇴해 아내와 여행 다닐 것"

[이데일리 이현정 인턴기자] 캐나다의 한 남성이 ‘아버지의 날’ 선물로 받은 로또 복권에 당첨돼 거액의 당첨금을 탔다.

연금 복권에 당첨돼 상금 51만5382달러(약 6억6250만원)를 수령한 바틀렛 부부. (사진=아틀란틱 복권(Atlantic Lottery) 인스타그램)
27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캐나다 뉴퍼들랜드에 사는 존 바틀렛이 로또 복권에 당첨돼 51만5382달러(약 6억6250만원)의 주인공이 됐다고 보도했다.

바틀렛의 딸은 지난 19일 ‘아버지의 날’에 그에게 ‘애틀란틱 복권(Atlantic Lottery)’ 두 장을 선물했다. 이는 당첨일 경우 긁었을 때 ‘셋 포 라이프(Set for Life)’라는 문구가 나오는 연금 복권이었다.

아무런 기대가 없었던 바틀렛은 아내가 발견하기 전까지 복권을 한동안 잊고 있었다. 부부는 뒤늦게 복권을 한 장씩 긁어봤는데 이 중 한장이 놀랍게도 ‘당첨’이었다.

바틀렛은 “우리는 결과를 보고 말을 잇지 못했다”라며 “전화로 소식을 들은 딸도 처음에는 이를 장난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바틀렛 부부는 당첨금을 25년간 매년 2만6430달러(약 2650만원)씩 나눠 받을 수 있지만, 급한 부채를 해결하기 위해 한 번에 전액을 수령하는 방법을 선택했다.

바틀렛은 “당첨금으로 가장 먼저 대출금을 갚고 자동차를 구매할 것”이라며 “은퇴하고 아내와 함께 스코틀랜드와 아일랜드를 여행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현정 (jadelee@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