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20대 임금 증가율 뒷걸음질..1990년 견줘 14% 줄어

김소연 입력 2022. 6. 28. 15:40 수정 2022. 6. 28. 15: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사회에 본격적으로 진출해 가장 열심히 일할 시기인 일본의 20대의 임금 증가율이 지난 30년 동안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 은 28일 "20대가 회사에 입사한 뒤 10년 동안 급여 증가율이 1990년에 견줘 10% 넘게 감소했다"며 "실질 소득도 줄어 결혼이나 출산 등 미래에 대한 설계가 어두운 상태"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 후생노동성의 임금구조 기본통계조사를 바탕으로 20대의 지난 30년 동안 임금 증가율을 분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결혼·저출산 등 직격탄
일본 도쿄 시부야의 한 횡단보도를 시민들이 건너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사회에 본격적으로 진출해 가장 열심히 일할 시기인 일본의 20대의 임금 증가율이 지난 30년 동안 오히려 뒷걸음질 친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8일 “20대가 회사에 입사한 뒤 10년 동안 급여 증가율이 1990년에 견줘 10% 넘게 감소했다”며 “실질 소득도 줄어 결혼이나 출산 등 미래에 대한 설계가 어두운 상태”라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 후생노동성의 임금구조 기본통계조사를 바탕으로 20대의 지난 30년 동안 임금 증가율을 분석했다. 20대 초반의 급여 수준을 100으로 봤을 때 10년이 지난 30대 초반에 급여가 1990년엔 151이었다면 2020년엔 129.4로 오히려 하락했다. 급여 증가율이 30년 만에 14% 줄어든 것이다.

임금은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걷고 있는데, 사회보험료 등 부담이 늘면서 실제 소비할 수 있는 가처분 소득도 크게 감소했다. 20대 홀로 사는 남성의 경우 실질 가처분 소득이 2020년 평균 271만6000엔(약 2580만원)으로 조사됐다. 1990년의 318만7000엔보다 15% 가량 줄었다. 1990년대 초반 버블 붕괴 이후 잃어버린 30년으로 불리는 침체가 계속되면서 임금 인상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20대 젊은층의 임금 수준이 악화되면서 결혼을 하지 않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혼인 건수는 50만건으로 전후 가장 적은 수치를 기록했다.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의 2015년 조사를 보면, 1년 이내 결혼하는데 가장 큰 어려움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18~34살의 경우 40%가 ‘결혼자금’ 등 경제적 문제를 꼽았다. 미혼의 젊은층이 늘면서 저출산도 심각해지는 양상이다. 지난해 출생아 수가 81만1604명으로 역대 최소 수치를 보였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저출산 등 지금의 사회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선 임금 인상 등 경제 환경이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쿄/김소연 특파원 dandy@hani.co.kr

Copyright© 한겨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