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7년째.. 서장훈, 번호 모르는 멤버 있다?

서진주 기자 입력 2022. 6. 28. 10: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장훈이 '직원들이 친하지 않아 걱정'이라는 대표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극과 극인 3명의 직원 사이에서 난감에 처한 회사 대표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의뢰인은 "(직원들의) 성격이 삼각형으로 각자 가고 있다"며 "미묘한 균열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서장훈은 "일이 안 돌아가면 그건 문제다. 그러나 직원들이 일을 안 하는 건 아니지 않나"라 물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서장훈이 '직원들이 친하지 않아 걱정'이라는 대표에게 쓴소리를 내뱉었다. /사진 =KBS JOY 제공
서장훈이 '직원들이 친하지 않아 걱정'이라는 대표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극과 극인 3명의 직원 사이에서 난감에 처한 회사 대표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의뢰인은 "(직원들의) 성격이 삼각형으로 각자 가고 있다"며 "미묘한 균열이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일을 계속 해나가는데 제가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며 "전 직원이 똘똘 뭉쳐 가족 같은 느낌을 만들고 싶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에 서장훈은 "일이 안 돌아가면 그건 문제다. 그러나 직원들이 일을 안 하는 건 아니지 않나"라 물었다.

서장훈은 현재 출연 중인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을 예로 들며 설명했다. 그는 "멤버 7명이 7년째 매주 같이 (녹화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장훈은 "너(의뢰인)와 똑같은 마인드라면 아마 한 달에 두어 번 만나서 회의도 하고 술도 한 잔 하고 이야기도 해야 돌아간다. 하지만 우린 번호도 서로 모르는 애들도 많다"고 말했다. 그는 "일과 사생활은 별개"라며 "사석에서까지 원팀을 외칠 필요는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나아가 "(아는 형님에서) 누가 '끝나고 밥 먹자' 해도 '난 싫어' 하고 가는 사람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게 균열이 생긴거냐? 서로 이해를 하는 거다. 그러니 직원보다 대표 네가 문제"라고 쓴소리를 내뱉었다.

[머니S 주요뉴스]
[영상] 이상윤·정용화, 장나라 결혼식서 "잘가!"
"18개월 남았다?"… 김준호, ♥김지민과 궁합 '충격'
"리사 전세기에 제니가 뷔 태웠다"... 실화야?
"내가 죽었다고?"… '암투병' 서정희 "영정사진까지"
프로미스나인, 교통사고→쇼케이스 취소… 상태는?
김태연, 출연료 역대급?…"강남 아파트 지을 것"
"이대로 죽고 싶었다"… 방실이, 16년째 뇌경색 투병
'이동휘♥' 정호연, 부러질 듯… 깡마른 몸매 '충격'
V라인 턱선에 베일 듯… '10kg 감량' 김민경 근황?
이지아, 후드+숏팬츠… 꾸민듯 안 꾸민듯 공항패션

서진주 기자 jinju316@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