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FTX가 로빈후드 인수 검토"..주가 14%↑

강건택 입력 2022. 6. 28. 06: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상화폐 거래소 FTX가 미국의 온라인 증권거래 플랫폼 로빈후드 인수를 검토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30살의 가상화폐 억만장자 샘 뱅크먼-프리드가 이끄는 FTX가 로빈후드 인수 가능성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FTX의 인수 검토 보도에 로빈후드 주가는 이날 하루에만 14% 급등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로빈후드 앱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가상화폐 거래소 FTX가 미국의 온라인 증권거래 플랫폼 로빈후드 인수를 검토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30살의 가상화폐 억만장자 샘 뱅크먼-프리드가 이끄는 FTX가 로빈후드 인수 가능성을 내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빈후드는 아직 공식적인 인수 제의를 받은 적이 없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앞서 뱅크먼-프리드 FTX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를 통해 로빈후드 지분 7.6%(약 6억4천800만달러 상당)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당시 뱅크먼-프리드 CEO는 "매력적인 투자 기회"라며 로빈후드 지분 취득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젊은 '개미'(개인투자자)들의 주식 투자 열풍을 타고 사세를 크게 확장한 로빈후드는 올해 들어 전반적인 하락장의 여파로 부진에 빠졌다.

지난 1분기 로빈후드 매출은 전년 동기보다 43% 급감했고, 현재 주가는 연초 대비 50% 가까이 급락했다. 월 활성이용자 수도 작년 1천770만 명에서 올해 1천590만 명으로 줄어들었다.

그러나 FTX의 인수 검토 보도에 로빈후드 주가는 이날 하루에만 14% 급등했다.

FTX의 뱅크먼-프리드 CEO는 최근 유동성 위기에 빠진 부실 코인업체 2곳에 거액의 긴급 자금을 지원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는 코인 대출회사 블록파이와 코인 브로커리지 업체 보이저디지털에 총 7억5천만달러의 구제 금융을 제공했다.

로빈후드의 경우 지난 2018년 시작한 가상화폐 거래 서비스가 증권거래 서비스 못지않게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firstcircle@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