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배현진 악수, 거부한 이유는.."

송혜수 입력 2022. 6. 27. 23:14 수정 2022. 6. 27. 23: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회의 자리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했던 이유를 밝혔다.

당시 이 대표가 최고위 회의실에 들어서자 먼저 도착해있던 배 최고위원이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다른 회의 참석 인사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오며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치고 지나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BN '프레스룸' 인터뷰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회의 자리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악수를 거부했던 이유를 밝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대표는 27일 MBN과의 인터뷰에서 “사실 프레임 씌우기, 타박하기를 하면서 한편으로는 웃는 얼굴로 다가온다. 저는 앞뒤가 다른 경우에는 굉장히 강하게 배척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혁신에 대해 반대하는 분들이 사실관계에 전혀 부합하지 않은 내용을 가지고 (저를) 흠집 내기를 시도하는 것”이라며 “내용을 잘 모르고 그렇게 이야기한다면 거기에 대해 별말을 안 하지만 애초에 프레임 씌우기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 혁신위원회를 놓고) 이준석 사조직이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간단하다”라며 “친윤(친윤석열계)이 개혁에 대해 저항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배 최고위원을 비롯해 장제원 의원과 정진석 부의장 등 친윤 그룹이 자신을 공격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오히려 묻고 싶다”라며 “권력이라고 하는 것들을 그분들이 향유하고 싶은 것인지 잘 모르겠으나 그러면 전당대회를 통해서 하셔라. 제가 지금 봤을 때는 좀 의아한 그런 상황”이라고 전했다.

(영상=오른소리)
앞서 이 대표와 배 최고위원은 지난 23일 공개회의에서 이른바 ‘악수 패싱’과 ‘어깨 스매싱’으로 논란이 됐다,

당시 이 대표가 최고위 회의실에 들어서자 먼저 도착해있던 배 최고위원이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이를 거절하고 자리에 앉았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다른 회의 참석 인사들과 인사한 뒤 자리로 돌아오며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치고 지나갔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서로 비공개회의 유출 논란으로 고성을 주고받은 뒤 앙금이 표출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붙었다.

20일 최고위 회의에서 이 대표는 “비공개 부분에서 나왔던 내용이 자꾸 언론에 따옴표까지 인용돼 보도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라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는 배 최고위원을 겨냥한 말이었다,

이에 대해 배 최고위원은 “대표님 스스로도 많이 유출하지 않았냐. 누구 핑계를 대며 비공개회의를 탓하나”고 맞섰다. 양측이 물러서지 않으며 고성이 오가는 상황이 되자 권성동 원내대표는 “그만하시라”며 책상을 내려치고 만류하기도 했다.

송혜수 (ssong@edaily.co.kr)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