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아스널, 입단도 하기 전 토트넘에 찍힌 터너 영입 발표

김성원 입력 2022. 6. 27. 22: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아스널 입단 전부터 화제를 모은 맷 터너(28)의 '오피셜'이 나왔다.

아스널은 27일(현지시각) 미국 출신 골키퍼 터너의 영입을 발표했다.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뉴잉글랜드 레볼루션에서 활약한 터너는 이적료 575만파운드(약 91억원)에 아스널행을 확정지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 아스널 입단 전부터 화제를 모은 맷 터너(28)의 '오피셜'이 나왔다.

아스널은 27일(현지시각) 미국 출신 골키퍼 터너의 영입을 발표했다. 미국 메이저리그사커(MLS) 뉴잉글랜드 레볼루션에서 활약한 터너는 이적료 575만파운드(약 91억원)에 아스널행을 확정지었다. 미국 대표로 A매치 18경기에 출전한 그는 지난 2월 이미 아스널행에 합의했다.

6년 동안 뉴잉글랜드에서 102경기에 출전한 터너는 이미 '북런던'의 라이벌 토트넘 팬들에게 찍힌 인물로도 유명하다. 그는 20일 뉴잉글랜드의 고별경기에서 '논란의 장면'을 연출했다.

터너는 쇄도하는 사인 요청에 화답하다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한 팬을 발견한 후에는 "안 돼, 역겹다"고 말한 후 건너 뛰어 버렸다. 뉴잉글랜드는 구단 SNS를 통해 '북런던 쪽에서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설명과 함께 동영상을 공개했다.

터너는 이날 "어릴 때부터 아스널을 보면서 팀 플레이와 클럽의 가치에 반했다. 그 꿈을 실현시키기 위해 최고가 되기 위해 인생을 바쳤다. 마침내 꿈을 이뤘고, 내 인생 최고의 날"이라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은 "터너는 우리 스쿼드에 수준 높은 퀄리티를 가져다 줄 노련한 골키퍼다. 우리는 터너와 그의 가족을 환영하며 앞으로 몇 년 동안 함께 일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빨래판이야 복근이야?...가희, 어딜봐서 애 엄마 'CG 인 줄'
“실검 1위 할 뻔” 비비, 공연 중 비키니 끈 풀려..노출 사고 위기
박규리, 故구하라 죽음 후 극단 선택 시도→재벌 3세와 원치않던 공개열애
박수홍 심경 고백 “♥아내의 마약 루머..큰 상처 줬다”
이계인 “사라진 아내...유부남과 10년 넘게 불륜”
톱스타 이완, 13살 연하 동료 배우와 불륜..현장 사진 ‘경악’
소유진, 이연희 품에 '쏙' 절친이었어?...햇살보다 더 눈부신 미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