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아형' 7년째 촬영해도 번호도 몰라..일과 사생활 별개"(물어보살)

배효주 입력 2022. 6. 27. 21: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장훈이 "직원들이 친하지 않아 걱정"이라는 대표에게 쓴소리했다.

"일과 사생활은 별개다"고 말한 서장훈은 "사석에서 우리 모두 하나가 될 필요는 없다. 누가 '끝나고 밥 먹자' 해도 '난 싫어' 하고 가는 사람도 있다. 그게 균열이 생긴거냐? 서로 이해를 하는 거다. 그러니 직원보다 대표 네가 문제"라고 꼬집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엔 배효주 기자]

서장훈이 "직원들이 친하지 않아 걱정"이라는 대표에게 쓴소리했다.

6월 27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직원이 셋인데, 세 사람의 성격이 너무 달라서 고민이라는 한 회사 대표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의뢰인의 말을 듣던 서장훈은 "직원들이 가족처럼 똘똘 뭉치는 걸 원하나"고 물었다. "네"라고 답한 의뢰인에 서장훈은 "일이 안 돌아가면 그건 문제다. 그러나 그건 아니지 않나"라 했다.

이어 서장훈은 "'아는 형님' 예를 들어주겠다. 멤버 7명이 7년 째 매주 같이 하고 있다. 너와 똑같은 마인드라면, 아마 한 달에 두어 번 만나서 회의도 하고 술도 한 잔 하고 이야기도 해야 돌아가겠지? 하지만 우린 번호도 모르는 애들도 많다"고 말했다.

"일과 사생활은 별개다"고 말한 서장훈은 "사석에서 우리 모두 하나가 될 필요는 없다. 누가 '끝나고 밥 먹자' 해도 '난 싫어' 하고 가는 사람도 있다. 그게 균열이 생긴거냐? 서로 이해를 하는 거다. 그러니 직원보다 대표 네가 문제"라고 꼬집었다.(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 캡처)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