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스라엘·아랍국과 '이란 위협' 군사회의"

장형임 기자 입력 2022. 6. 27. 16:33 수정 2022. 6. 27. 18: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이 이란과의 핵 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재개를 추진하던 올 3월 이스라엘·아랍 국가의 군 수뇌부와 이란이라는 '공동의 위협'에 맞서기 위해 극비리에 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한 사실이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 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프랭크 매켄지 당시 미 중부사령관의 주도로 이집트 샤름엘셰이크에서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이집트·요르단·아랍에미리트(UAE)·바레인 군 당국자들과의 회의가 처음 열렸다고 보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WSJ "3월 공동 대책 극비 논의"
이란이 고체연료를 이용한 위성발사체 ‘줄제나(Zuljanah)’를 발사했다고 국영 방송 등이 2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EPA연합뉴스
[서울경제]

미국이 이란과의 핵 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재개를 추진하던 올 3월 이스라엘·아랍 국가의 군 수뇌부와 이란이라는 ‘공동의 위협’에 맞서기 위해 극비리에 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한 사실이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 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프랭크 매켄지 당시 미 중부사령관의 주도로 이집트 샤름엘셰이크에서 이스라엘과 사우디아라비아·카타르·이집트·요르단·아랍에미리트(UAE)·바레인 군 당국자들과의 회의가 처음 열렸다고 보도했다. 회의에서는 이란의 핵·미사일·무인항공기 등 공중 위협을 탐지할 경우 이를 즉각 통보하기로 합의가 이뤄졌다.

앞서 미국은 2020년 ‘아브라함 협약’ 중재로 바레인·UAE 등과 이스라엘 간 외교 관계를 정상화한 데 이어 지난해 이스라엘을 자국 중부사령부 소관으로 통합하는 등 중동 지역에서 광범위한 방공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달 초에는 미 의회가 이스라엘과 아랍 9개국 간 방공망 통합 추진 법안을 제출하기도 했다.WSJ는 이란의 미사일 발사 훈련 등 위협이 이어지자 중동국 사이에서도 이스라엘의 최점단 방공 무기·기술의 힘을 빌려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됐다며 "수년에 걸친 이란의 로켓·드론 공격이 이스라엘과 아랍 국가들을 하나로 묶었다”고 전했다.

한편 이란은 이날도 위성발사체 ‘줄제나’를 발사하며 군사적 긴장감을 높였다. 이번 발사는 이란을 방문한 주제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 정책 고위 대표가 교착 상태에 빠진 이란 핵 협상을 재개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이뤄졌다.

장형임 기자 jang@sedaily.com

Copyright© 서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