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톱3가 박병호 김현수 이정후라고? 외인 거포 어디갔나.. 외인 타자 재등장 후 이런 일 처음[SC 초점]

권인하 입력 2022. 6. 27. 13:50 수정 2022. 6. 27. 14:5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외국인 타자는 2015년 외국인 선수가 3명으로 확대 되면서 다시 KBO리그에 재등장했다.

2015년 외국인 타자가 다시 KBO리그에 돌아오면서 홈런 순위에도 영향을 끼쳤다.

박병호는 5번의 홈런왕을 차지했던 홈런 강자이기에 제쳐두지만 김현수와 이정후는 홈런보다는 안타로 더 유명했던 타자들.

김현수와 이정후가 홈런 타자가 아니기에 시즌 끝까지 이 순위가 유지된다는 보장은 없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KT 위즈 경기. 4회말 1사 박병호가 솔로포를 치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6.26/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외국인 타자는 2015년 외국인 선수가 3명으로 확대 되면서 다시 KBO리그에 재등장했다. 외국인 선수가 2명으로 제한됐을 때는 2명 모두 투수로 쓰는 팀이 대부분이었다.

2015년 외국인 타자가 다시 KBO리그에 돌아오면서 홈런 순위에도 영향을 끼쳤다. 매년 홈런 톱3에 외국인 타자가 꼭 있었다.

2016년엔 NC 다이노스 에릭 테임즈가 40홈런으로 SK 와이번스 최 정과 함께 공동 홈런왕에 오르면서 2005년 래리 서튼 이후 11년만에 외국인 홈런왕이 탄생했다. KT 위즈의 멜 로하스 주니어가 47개로 홈런왕에 오르기도 했다.

그런데 올시즌엔 외국인 타자들이 영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26일 홈런 톱3가 나란히 홈런을 쳤다. KT 위즈 박병호가 22호 홈런으로 홈런 단독 선두를 계속 질주했고, LG 트윈스 김현수가 14호 홈런으로 2위를 달렸다. 김재환(두산) 오재일 호세 피렐라(이상 삼성) 등과 함께 12개로 공동 3위 자리에 있었던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도 이날 롯데 자이언츠를 상대로 13호 홈런을 치며 4명의 공동 3위에서 단독 3위로 뛰어올랐다.

전날까지 피렐라가 공동 3위에 있었지만 이제 박병호-김현수-이정후로 홈런 톱3가 정해졌다.

그동안 외국인 타자가 적어도 1명은 톱3에 들어갔기 때문에 외국인이 빠진 지금의 홈런 순위는 좀 어색하다.

2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KT 위즈 경기. 1회초 1사 1루 김현수가 투런포를 치고 들어와 축하받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6.26/

특히 홈런 타자들이 아닌 선수가 홈런 순위 상위권에 있어 더 어색해졌다. 박병호는 5번의 홈런왕을 차지했던 홈런 강자이기에 제쳐두지만 김현수와 이정후는 홈런보다는 안타로 더 유명했던 타자들.

김현수는 지난해 17개를 기록했으니 4개만 더 치면 지난해 홈런을 넘게 된다. 자신의 한시즌 최다 홈런은 무려 7년전인 2015년에 기록한 28개다.

지난해 타격왕 이정후는 더더욱 홈런 타자가 아니다. 시즌 최다 홈런이 2년전인 2020년 기록했던 15개. 3개만 더 치면 자신의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쓰게 된다.

김현수와 이정후가 홈런 타자가 아니기에 시즌 끝까지 이 순위가 유지된다는 보장은 없다. 김재환 오재일 등 기존의 거포들이 바로 뒤에 있다.

외국인 타자들에게도 아직 기회는 있다. 피렐라가 12개로 공동 4위에 올라있고, SSG의 케빈 크론과 롯데 DJ 피터스가 11개로 공동 7위, NC 닉 마티니도 10개로 공동 11위에 랭크돼 있다.

올시즌 기대를 모았던 야시엘 푸이그는 8개로 공동 21위에 머물러 있다. 시즌 초반 적응의 시간이 필요했고, 좋은 타격감을 보이다가 부상으로 빠지면서 홈런 순위에서 멀어졌다.

국내 타자들이 계속 홈런 레이스를 주도할까. 아니면 외국인 타자의 역습이 시작될까. 이제 반환점에 다다른 KBO리그의 흥미거리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빨래판이야 복근이야?...가희, 어딜봐서 애 엄마 'CG 인 줄'
“실검 1위 할 뻔” 비비, 공연 중 비키니 끈 풀려..노출 사고 위기
박규리, 故구하라 죽음 후 극단 선택 시도→재벌 3세와 원치않던 공개열애
이계인 “사라진 아내...유부남과 10년 넘게 불륜”
톱스타 이완, 13살 연하 동료 배우와 불륜..현장 사진 ‘경악’
하리수, 속궁합까지 '척척' 공개? '19금 토크', 거침없네!
소유진, 이연희 품에 '쏙' 절친이었어?...햇살보다 더 눈부신 미모
한소희, 팔에 새겼던 타투 싹 제거..앙상하고 새하얀 팔뚝
임영웅, '존재 자체가 레전드'인 트로트 男 스타 '500만원 기부'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