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방송노조, 파업불참·비노조원 대상 '블랙리스트' 의혹 제기

김현아 입력 2022. 6. 27. 09: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YTN방송노동조합(제2노조: 위원장 김현우)은 지난 2018년, 최남수 전 사장 후임으로 YTN 사장으로 선임된 정찬형 사장 취임 이후 대량 인사 불이익이 이뤄졌다고 27일 주장했다.

방송노조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 사장은 지난 2018년 9월 취임한 직후 본부장 전원과 실국장, 부팀장 등 이전 보직자 95% 이상을 일거에 보직 박탈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18년 9월, 정찬형 사장 취임 직후
파업 불참자 등 수십 명 야근 전담 등 인사 불이익 주장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YTN 사옥. 사진=이데일리 DB

YTN방송노동조합(제2노조: 위원장 김현우)은 지난 2018년, 최남수 전 사장 후임으로 YTN 사장으로 선임된 정찬형 사장 취임 이후 대량 인사 불이익이 이뤄졌다고 27일 주장했다.

방송노조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 사장은 지난 2018년 9월 취임한 직후 본부장 전원과 실국장, 부팀장 등 이전 보직자 95% 이상을 일거에 보직 박탈했다고 밝혔다.

노조는 특히 당시 보직에서 쫓겨난 간부들 가운데 50살을 넘긴 기자들은 사측으로부터 그 어떤 이유나 설명도 듣지 못한 채 보도국 내 야근전담으로 내몰렸다고 했다.

이들 중 일부는 퇴직을 앞둔 고령의 기자들로 오랜 야근으로 고혈압이나 불면증 등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YTN방송노조는 이런 행위를 초법적인‘대량 인사 학살’로 규정하면서, 그들은 대부분 과거 파업 불참자이거나 비노조원들이었으며,

이것은 YTN내‘파업 불참·비조합원 블랙리스트’의 실체라고 강조했다.

방송노조는 정찬형 전 사장과 우장균 현 사장, 현덕수 현 기조실장 등 YTN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를 받는 인사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YTN방송노조는 끝으로 이른바 ‘파업 불참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혐의를 받는 박모 전 KBS 시사제작국장의 SK 이직과 관련해서도 “파업 동참을 강요한 사실상 범죄자를 왜 SK가 영업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개탄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현아 (chaos@edaily.co.kr)

Copyright©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